kt 파죽의 4연승으로 시즌 첫 단독선두

최병규 입력 2021. 10. 18. 21: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농구 수원 kt가 공동선두 고양 오리온을 내치고 시즌 첫 단독선두로 나섰다.

kt는 18일 서수원 칠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오리온을 72-62로 제압다.

반면 최근 전주 KCC, 안양 KGC인삼공사,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연파하고 kt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오리온은 kt에 발목을 잡혀 3승2패가 되면서 공동 4위로 내려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공동선두 오리온 72-61 제압, 개막전 1패 뒤 4연승

프로농구 수원 kt가 공동선두 고양 오리온을 내치고 시즌 첫 단독선두로 나섰다.

안양 오리온 이승현이 18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수원 kt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하윤기를 등으로 밀어내며 골밑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뉴스1]

kt는 18일 서수원 칠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오리온을 72-62로 제압다. 지난 10일 개막전을 원주 DB에 내준 뒤 4연승 행진을 이어간 kt는 4승1패로 단독 선두가 됐다.

반면 최근 전주 KCC, 안양 KGC인삼공사,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연파하고 kt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오리온은 kt에 발목을 잡혀 3승2패가 되면서 공동 4위로 내려섰다.

전반은 kt가 33-30, 간발의 차로 앞섰다. 캐디 라렌이 12점, 양홍석이 9점을 올렸다. 오리온은 3쿼터 미로슬라브 라둘리차 대신 투입된 머피 할로웨이의 활약 속에 네 차례나 동점을 만들었지만, kt도 번번히 달아나며 전세는 그대로 유지됐다.

4쿼터 오리온은 6분 26초를 남기고 할로웨이의 호쾌한 덩크로 55-54, 한 차례 역전에 성공했지만 그것도 잠시. 정성우의 돌파 득점으로 반격을 편 kt는 김동욱과 정성우의 외곽포를 앞세워 3분 40여 초를 남기고 62-57로 다시 앞섰다.

안양 오리온 라둘리차(오른쪽)가 18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수원 kt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kt 김영환의 저지를 뚫고 힘겹게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뉴스1]

종료 2분 16초 전 다시 김동욱이 3점슛이 꽂아 점수를 67-57로 벌린 뒤 54초를 남기고 70-59를 만든 정성우의 3점포는 이날 승부의 결정타가 됐다.

라렌이 22점 18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정성우가 3점슛 2개를 포함해 16점 5어시스트, 양홍석이 12점 7리바운드를 올렸다. 김동욱은 3점슛 3개로 9득점을 기록했었다. 오리온에선 할로웨이가 더블더블(15점 11리바운드)을 작성하며 분전했고, 이승현이 12점 5리바운드, 이대성이 10점 5리바운드를 보탰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