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文 "국가 명운 걸린 일"

백종규 입력 2021. 10. 18. 21: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고, 2050년에는 탄소 순배출량 제로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사실상 확정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은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50 탄소중립위원회'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대폭 올리는 최종안을 정부에 제출했습니다.

탄소중립위는 지난 2018년 대비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기존 26.3%에서 40%로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 기준 온실가스 배출량 7억 2,760만 톤을 2030년 4억 3,660만 톤까지 줄이겠다는 겁니다.

위원회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도 내놨는데, 국내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하는 2개의 방안을 최종안으로 확정하기도 했습니다.

화력발전을 전면 중단해 탄소 배출을 최대한 줄이는 방안과 LNG 발전을 최소한으로 유지하되 탄소 제거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입니다.

전기와 열 생산에서의 탄소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석탄발전을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탄소중립위는 이번에 제시한 목표가 결코, 쉽지만은 않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순진 / 탄소중립위원회 공동 위원장 : 우리가 감당하기 쉽지 않지만, 반드시 달성해야 할 정도의 목표이기도 합니다. 이것은 탄소중립 실현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회의에 직접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은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우리 경제의 지속성장과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도 더욱 속도감 있게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에 나설 것입니다.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입니다.]

이번 전체회의에서 의결된 안건은 다음 주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다음 달 영국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국제사회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