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 심해 매일 3시간씩 화장" 외모 집착 의뢰인에 서장훈 "내가 더 심해" ('물어보살')[종합]

이우주 입력 2021. 10. 18. 21: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물어보살' 외모에 집착하는 의뢰인에 서장훈이 자신의 경험이 들어간 조언을 건넸다.

18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외모에 집착하는 25세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류 매장 판매직으로 근무한다는 의뢰인은 외모에 대한 집착 때문에 직장 생활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물어보살' 외모에 집착하는 의뢰인에 서장훈이 자신의 경험이 들어간 조언을 건넸다.

18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외모에 집착하는 25세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류 매장 판매직으로 근무한다는 의뢰인은 외모에 대한 집착 때문에 직장 생활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고 털어놨다.

의뢰인은 "메이크업에 집착한다. 가끔 늦잠을 자면 화장을 못하는 경우가 생기지 않냐. 불안해서 점심시간에 밥도 안 먹고 메이크업을 한다"며 "출근 준비할 때는 2~3시간 정도 한다. 진한 화장을 좋아하기도 하고 그렇게 하고 나가야 직성이 풀린다"고 밝혔다.

풀메이크업을 위해 새벽 5시에 일어난다는 의뢰인은 하루에 평균 2~3시간만 잠을 자 매일이 피곤한 상태라고. 의뢰인이 외모에 집착하게 된 이유는 어렸을 때 친언니와 당했던 비교 때문이었다.

언니와의 사진을 본 서장훈은 "언니랑 큰 차이는 못 느끼겠다. 맨 얼굴은 차이가 나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언니와) 이목구비가 차이가 나다 보니까 비슷한 옷을 입어도 (어른들이) '왜 너는 그런 옷을 입었냐' 한다"고 털어놨다.

트라우마가 된 일도 있었다. 의뢰인은 "학교 다닐 때 집에 가는 길에 남학생 무리를 마주쳤는데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근데 못생겼다는 내용을 노래로 만들어서 비아냥거렸다"고 이 일이 충격으로 남았다고 밝혔다. 의뢰인의 화장 전 사진을 본 두 보살들은 "맨 얼굴이 훨씬 낫다"고 칭찬했다.

화장 뿐 아니라 살에 대한 집착도 강했다. 의뢰인은 "잘 안 먹기도 하고 먹는 양에 비해 운동을 되게 심하게 하기도 한다. 심할 때는 부모님은 모르시지만 일부러 토를 한다"고 과도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자신의 경험을 떠올려 조언을 시작했다. 서장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 나 같은 사람은 부모님도 서로 자기 안 닮았다고 싸웠다. 누가 엄마한테 '장훈이가 아빠보다 낫다'하면 '무슨 소리냐'고 했다"며 "나는 어렸을 때 별명이 모과였다. 나는 너보다 훨씬 많이 들었다. 근데 너와 나는 다른 문제가 있다. 너는 콤플렉스가 됐지만 나는 어렸을 때부터 그 얘기를 너무 많이 들어서 아무렇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난 대학 농구팀에 갔을 때도 나 빼고 네 명이 너무 잘생긴 사람이었다. 그래도 아무렇지 않았다. 그거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 생각했다. 내가 진짜 농구를 잘하면 결국 내가 이길 거라 생각했다"며 "내가 너라면 저녁에 네 꿈을 위해 하루에 6~7시간은 자고 5시에 일어나면 춤 연습을 하겠다. 화장하는 것보다 춤 실력을 늘리는 게 중요하지 않겠냐"고 외모 보다는 댄서의 꿈을 위해 노력하라고 조언했다.

wjlee@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KBS 다큐에 알몸 샤워 장면이..비난 커지자 결국 영상 비공개 처리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