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인 외곽포' 수원 KT, 오리온 잡고 단독선두 등극

최만식 입력 2021. 10. 18. 20:48 수정 2021. 10. 18. 20: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원 KT가 파죽의 4연승으로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KT는 18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1라운드 5차전서 고양 오리온을 72대62로 따돌렸다.

자리 정리가 필요할 시점, KT와 오리온이 제대로 만난 것이다.

오리온은 이승현 이대성, 머피 할로웨이가 중심을 잡았고, KT는 캐디 라렌이 '소년가장' 역할을 하는 가운데 양홍석이 위협적인 외곽포로 오리온의 추격에 재를 뿌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원=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수원 KT가 파죽의 4연승으로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KT는 18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1∼2022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1라운드 5차전서 고양 오리온을 72대62로 따돌렸다.

4연승을 달린 KT는 공동 1위 그룹에서 탈출, 단독 1위(4승1패)로 올라섰다.

단독 1위 전쟁이었다. 두 팀 모두 시즌 개막 첫 경기 패배 이후 3연승. 이날 경기 전까지만 해도 공동 1위가 원주 DB, 서울 SK를 포함해 무려 4팀이었다.

자리 정리가 필요할 시점, KT와 오리온이 제대로 만난 것이다. 1위 쟁탈전 외에 주요 관전 포인트는 토종 센터의 신-구 대결. 신인 하윤기(KT)는 프로 초보답지 않게 강렬한 데뷔 시즌 초반을 보내는 중이다. 이승현(오리온)은 두 말 할 필요가 없는 베테랑 토종 빅맨이다.

서동철 KT 감독은 경기 전 "하윤기가 오늘 이승현한테 많이 혼날 것 같다(매치업에서 고전할 것이란 의미)"면서도 "하지만 나의 예상이 빗나가기를 바란다"며 둘의 매치업에 관심을 나타냈다.

예상대로 이승현과 하윤기는 선발로 나와 초반부터 부딪혔다. 결론부터 말하면 새내기 하윤기가 대선배 이승현으로부터 '가르침'을 받기 시작했다. 몸싸움이나 박스아웃에서 하윤기는 이승현을 능가하지 못했다.

하윤기의 긴장한 모습이 비쳐졌지만 이승현은 하윤기와의 1대1 매치업을 마다하지 않으면서 조금 떨어졌다 싶으면 능숙하게 미들슛을 꽂았다.

이전 4경기에서 하윤기는 평균 13.5득점-4.5리바운드로 팀의 득점원 역할을 했고, 이승현은 평균 11득점-6리바운드로 외국인선수를 묵묵히 뒷받침하는 역할이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하윤기는 좀처럼 슈팅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3쿼터 종료 3분3초 전이 돼서야 파울 자유투 2개로 첫 득점(2리바운드)을 했다. 반면 이승현은 8득점-4리바운드로 제몫을 했다. 이쯤되면 베테랑의 '판정승'.

그 사이 두 팀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오리온은 이승현 이대성, 머피 할로웨이가 중심을 잡았고, KT는 캐디 라렌이 '소년가장' 역할을 하는 가운데 양홍석이 위협적인 외곽포로 오리온의 추격에 재를 뿌렸다.

1쿼터부터 8점차 열세를 뒤집는데 성공한 KT는 3쿼터 54-50으로 마칠 때까지 한 번도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박빙 리드를 이어나갔다.

치열했던 것에 비해 많은 득점이 나오지 않은 것은 서로 수비가 좋았다기 보다 공격 난조 탓이 더 컸다.

결국 승부처인 4쿼터. 2분32초 동안 헛심 공방만 벌이던 끝에 오리온이 파울에 따른 자유투로 3점을 추가, 53-54로 추격한 뒤 뜨거워지기 시작했다. 불을 댕긴 이는 이적생 베테랑 김동욱이었다. 김동욱이 종료 4분26초 전 3점포로 포문을 열자 정성우(3점슛), 라렌(2점슛)이 바통을 받았다. 이어 김동욱이 또 3점슛을 추가하며 67-57. 남은 시간은 2분17초. KT가 승기를 잡는 순간이었다. 수원=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KBS 다큐에 알몸 샤워 장면이..비난 커지자 결국 영상 비공개 처리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