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암벽 타다 잇단 추락..산악사고 10월에 최다

조승현 기자 입력 2021. 10. 18. 20: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난 주말 강원도 설악산에서 암벽 등반을 하던 40대가 추락해서 숨졌습니다. 설악산에선 이달 초에도 이렇게 두 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단풍철인 이맘때 특히 산악 사고가 자주 일어납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 오후 강원도 설악산 미륵 장군봉에서 40대 남성이 100m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일행 3명과 허가된 장소에서 암벽 등반을 마친 뒤 내려오는 중이었습니다.

약 3시간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지난 3일에는 설악산 용아장성 인근에서 암벽을 오르던 남성 2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법정 탐방로도 아니었습니다.

강원도에서는 최근 3년 간 산악사고 4,370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10월에 난 사고가 817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또 전체 사고의 28.5%인 1,246건이 설악산에서 났습니다.

10월의 설악산은 전국에서 가장 일찍 단풍으로 물듭니다.

산을 찾는 사람이 갑자기 많아지는만큼 사고도 늘고 있습니다.

추락이나 탈진, 실종 등 다양한 사고가 일어나는데 대부분이 등산객의 부주의 때문에 벌어집니다.

[강원도소방본부 산악구조대 : 얼마나 험한지, 얼마나 먼지, 얼마나 큰 체력을 요구하는지 모르고 왔다가 그런 일을 당하는 경우가 많죠.]

산에는 혼자가 아닌, 일행과 함께 가는 것이 좋습니다.

위험한 장소나 출입금지구역은 피하고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는 듯한 무리한 산행은 절대 해선 안 됩니다.

(화면제공 : 강원도소방본부)
(영상디자인 : 최석헌)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