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슨한 수비?' 프로야구 2군 타격왕 밀어주기 의혹 조사

양승현 기자 입력 2021. 10. 18. 18: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서 타격왕 밀어주기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조사에 나섰다.

정금조 KBO 사무2차장 겸 클린베이스볼 센터장은 18일 뉴스1에 "지난 13일 클린베이스볼 센터로 2군 타격왕 밀어주기와 관련된 제보가 접수됐다"며 "퓨처스리그 경기도 공식 경기라 규약 위반 소지가 있어 조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경기 후 상무 측이 서호철의 타격왕 획득을 위해 KIA 타이거즈에 수비를 느슨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의혹이 생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가 최근 프로야구 2군 경기에서 타격왕 밀어주기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조사에 나섰다. /사진=뉴스1
한국야구위원회는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서 타격왕 밀어주기가 이뤄졌다는 의혹에 조사에 나섰다.

정금조 KBO 사무2차장 겸 클린베이스볼 센터장은 18일 뉴스1에 "지난 13일 클린베이스볼 센터로 2군 타격왕 밀어주기와 관련된 제보가 접수됐다"며 "퓨처스리그 경기도 공식 경기라 규약 위반 소지가 있어 조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서호철(상무)은 지난 8~9일 KIA 타이거즈 2군과 경기에서 각각 4타수 2안타와 2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서호철은 시즌 타율 0.388로 마무리하며 2군 남부리그 타격왕을 거머쥐었다.

경기 후 상무 측이 서호철의 타격왕 획득을 위해 KIA 타이거즈에 수비를 느슨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의혹이 생겼다. 서호철이 2경기 연속 번트안타를 했지만 KIA 타이거즈 선수들이 수비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KBO는 KIA 타이거즈로부터 경위서를 제출받았다. 상무 측에도 경위서를 요청했다. KIA 타이거즈는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KBO는 조사위원회를 꾸려 KIA 타이거즈와 상무의 경위서와 자체 보고서 등으로 조사를 진행한다.
[머니S 주요뉴스]
"쌍둥이 자매가 온다"… 이재영·이다영 합류에 '반색'
"잔고에 27억"… 이수근, 보이스피싱에 맞대응?
"전 남편 이상민 나오길"… 돌싱글즈2, 기대되는 이유
심석희 '고의충돌 의혹' 외신도 주목… 망신살
"걸그룹보다 낫지?"… 고현정, 9등신 비율 '대박'
첼시도 반한 '오징어 게임'… 한국어부터 달고나까지
'미스터리 화장실' 진짜야?… 옥주현 사진 뭐길래
"추신수가 반한 몸매"… 하원미, 11자 복근 뚜렷
김혜수, 따끈따끈한 은행 한입… '쿨내 진동' 일상
외출복 맞아?… 제시, 상반신 노출 너무해

양승현 기자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