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분' 이재명" vs "돈 받은 자 범인"..이재명 국감 격돌

최아영 입력 2021. 10. 18. 18:1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경기도청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출석한 가운데 국회 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며 몰아붙였지만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도둑이라며 방어전을 펼쳤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최아영 기자!

[기자]

경기도청입니다.

[앵커]

경기도 국정감사가 지금도 진행 중인데 여야가 하루 종일 팽팽하게 맞섰죠?

[기자]

경기도 국정감사,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습니다.

여야는 이재명 후보의 답변 시간부터 질의방식 등을 두고 사사건건 대립했는데요.

오늘 국민의힘에서는 김도읍 의원이 첫 주자로 나섰습니다.

이재명 후보를 향해 아수라 제왕이라며 기선제압에 나섰는데요.

과거 음주운전과 형수 욕설 그리고 여배우 스캔들 등 이 후보의 치부를 조목조목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또 이 후보를 향해 몸통인 그분이라며 몰아세우기도 했는데요.

들어보시죠.

[김도읍 / 국민의힘 의원 : 가난을 극복하고 성공한 사람이라는 그분, 그러나 그분의 진면목은 권력과 돈의 교집합 꼭대기에서 세상을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이에 이 후보는 오히려 이익을 챙긴 건 야당 인사들이라며 팻말까지 준비해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 지금 '그분' 하시는데 이거 한 번 보여드리겠습니다. 세상에 단순한 이치가 있습니다. '누가 도둑이냐' 얘기하면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인 게 맞습니다. (위원장님)]

그러면서 만약 자신이 진짜 화천대유 주인이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줬을지라도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는 한 푼도 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 국정감사 내내 대장동 의혹이 쟁점으로 떠올랐죠?

[기자]

이재명 게이트냐, 국민의힘 게이트냐. 내내 공방이 치열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과거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관련 보고를 받았다며 명백한 배임 아니면 최소한 직무유기라고 주장했습니다.

여기에 이 후보의 측근이 연루된 정황을 언급하며 공세를 쏟아붓기도 했습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 만약에 특검 수사 결과 대장동이나 백현동에 정진상 씨가 연루된 정황이 나타나면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하시겠습니까?]

[이재명 / 경기도지사 : 측근 비리가 있으면 사퇴하느냐 이렇게 말씀하시면 윤석열 전 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 문제에 국민의힘은 사퇴시킬 건지 먼저 답해주시면.]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을 언급하며 반박하기도 하면서도 일부가 도둑과 연합했을 것이라는 문제 제기가 있다며 일부 직원이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서는 거듭 사과했습니다.

[앵커]

이와 함께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까지 꺼내며 공세에 나섰죠?

[기자]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제기한 의혹인데요.

국제 마피아파 행동대원을 접견했다며 사실확인서를 공개했습니다.

여기에는 이 후보가 변호사 시절 국제마피아파와 유착관계가 있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는데요.

또 이 후보가 국제마피아파 측에 특혜를 주고 그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김용판 / 국민의힘 의원 :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여러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사이트 자금을 이재명 지사에게 수십 차례 걸쳐 20억 가까이 지원했고.]

이에 이 후보는 헛웃음을 지으며 이렇게 반응했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합니다. 이런 명백한 허위사실을 국민 앞에 보여줘서 틀어주고 이런 정말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가지고 이런 식으로 음해하고.]

그러면서 사실이면 기자회견을 하라며 자신이 고발을 하든지 진상규명을 했으면 좋겠다고 맞받아쳤습니다.

[앵커]

오늘 국정감사가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라고도 불릴 만큼 치열한데 대권가도에 주요 분수령이 될 전망이죠?

[기자]

이재명 후보, 본선에 오르자마자 국정감사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국감 분위기를 정리해 보자면요.

이 후보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 대응한 것으로 보이고요.

이에 반해 국민의힘, 이 후보의 진땀을 뺄 결정타는 없었다는 평가입니다.

앞서 송영길 대표, 국감 전에 이 후보의 지사직 조기 사퇴를 권유했는데요.

하지만 이 후보,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감을 회피하는 모습으로 의혹을 키우기보다는 정면돌파를 선택한 건데요.

이 후보는 모레 국토교통위 국감에 한 번 더 출석해 야당과 맞붙을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기도청에서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