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비저닝 파트너스, 공동대표로 김용현 전 한화자산운용 대표 영입

오대석 입력 2021. 10. 18. 18: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용현 인비저닝 파트너스 신임 공동대표 [사진 제공 = 인비저닝 파트너스]
임팩트 벤처캐피털 인비저닝 파트너스는 공동대표로 김용현 전 한화자산운용 대표가 합류했다고 18일 밝혔다. 김 대표는 제현주 대표와 함께 인비저닝을 이끌며 투자 가치를 제고하고, 선도 임팩트 투자사로서 글로벌 차원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 대표는 국내외 주식, 채권, ETF, 글로벌 자산배분 솔루션, 대체투자 등 다양한 투자 형태와 영역을 아우르며 경력을 쌓아온 투자 전문가다. 20년 이상 축적한 해외 투자 경험과 국내외 대기업, 투자사와 자문사를 포괄하는 광범위한 인맥을 통해 인비저닝의 성장 역량을 강화할 전망이다. 특히 국제 협력이 중요한 기후기술 분야에서 적극 솔루션을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에 필요한 자원을 연결해 상업화 속도를 높이도록 지원한다.

김 대표는 2016년부터 5년 동안 한화자산운용의 CEO로 재직하며 운용자산(AUM) 100조원 이상의 종합자산운용사로 성장을 견인했다. 미국, 싱가포르, 중국, 베트남 사무소를 통해 활발한 글로벌 투자를 집행해왔다. 대형 금융기관 내에서 ESG 투자 원칙을 뿌리내리게 했다. 이 같은 리더십을 바탕으로 인비저닝의 임팩트 투자 철학과 전략을 더욱 고도화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한화생명에서 대체투자사업부장을 역임했다. 칼라일코리아 대표로 재직하며 한국 바이아웃 투자를 총괄하기도 했다. 세계 최대 투자은행인 미국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에서 기업금융(IB) 업무도 맡았다. 뉴욕 기반 로펌에서 변호사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김 대표는 시카고 대학교에서 물리학을 전공했고,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이후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