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출산' 황신영, 리얼한 현실 육아 인증 "엄마 조금만 쉴게"

입력 2021. 10. 18. 18: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코미디언 황신영(30)이 세쌍둥이 육아 고총을 토로했다.

황신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애들아~ 엄마 조금만 쉴게… 와하… 하루밖에 안됐는데… 엄마 얼른 곧 적응할게… 파이팅팅"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침대에 걸터앉은 황신영의 모습이 담겼다. 임신 중 몸무게 104kg를 기록하며 붓기로 인한 고단함을 호소했던 황신영. 붓기가 다 빠지지 않은 다리를 쭉 뻗은 모습에서 황신영의 고단함이 느껴지는 듯하다. 산후조리원 퇴소 후 집에 도착한 세 쌍둥이 육아에 지친 황신영에게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황신영은 지난 2017년 5세 연상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했다. 올해 3월, 결혼 4년 만에 인공 수정으로 세 쌍둥이 임신에 성공한 사실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지난달 27일 1남 2녀 세쌍둥이를 출산했다.

[사진 = 황신영 인스타그램]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