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CJ컵 우승' 매킬로이 PGA 20승.. '손목 통증' 임성재 20언더 공동9위

정대균 입력 2021. 10. 18. 17: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한국 기업이 주최하는 대회서 통산 20승에 성공했다.

매킬로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 서밋 클럽(파72·743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줄이고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더 서밋 클럽 멤버인 세계랭킹 3위 콜린 모리카와(미국)의 추격을 1타 차이로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 서밋 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더CJ컵에서 통산 20승째를 거둔 로리 매킬로이가 한글로 된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PGA투어 제공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한국 기업이 주최하는 대회서 통산 20승에 성공했다. 매킬로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 서밋 클럽(파72·743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줄이고 이글 1개와 버디 5개를 잡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더 서밋 클럽 멤버인 세계랭킹 3위 콜린 모리카와(미국)의 추격을 1타 차이로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0년 5월 퀘일할로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데뷔 첫승을 거둔 매킬로이는 올해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 이후 5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우승상금 175만5000달러(약 20억7000만원)를 획득했다. 이번 대회는 매킬로이의 2021-2022시즌 첫 출전 대회였다.

3라운드까지 선두 리키 파울러(미국)에게 2타 뒤진 2위였던 매킬로이는 6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고 같은 홀에서 파울러가 더블보기를 범하는 바람에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파울러가 10번홀(파4) 보기를 범하는 사이 매킬로이는 12번홀(파4) 버디로 1타차 단독선두로 치고 나갔다.

승부의 분수령이 된 것은 14번홀(파5)이었다. 이 홀에서 매킬로이의 두번째 샷은 핀까지 10m 거리의 그린 프린지에 멈췄다. 퍼터로 친 매킬로이의 세번째 샷이 그대로 홀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글이었다. 13번홀까지 8타를 줄이며 맹추격전을 펼치던 모리카와에 3타차로 다소 여유있게 앞서 나가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모리카와도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이글 퍼트를 성공시켜 매킬로이를 1타 차이로 압박했으나 전세를 뒤집진 못했다. 승기를 잡은 매킬로이가 남은 4개홀에서 지키는 골프를 하면서 타수를 더 이상 잃지 않았기 때문이다. 초청선수로 출전해 우승 기회를 잡았던 파울러는 키스 미첼(미국)과 함께 공동 3위(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로 대회를 마쳤다. 매킬로이는 경기를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통산 20승을 시즌 첫 대회서 할 줄 몰랐다"면서 "통산 20승을 달성한 몇 안되는 선수에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이다"고 소감을 말했다.

12명이 출전한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가 공동 9위(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로 가장 좋은 성적표를 받아 쥐었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우승자인 임성재는 손목 통증에도 불구하고 마지막날 8타를 줄이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 개인 통산 네번째 출전만에 첫 '톱10'에 입상했다.

이경훈(30)이 공동 25위(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 강성훈(34·이상 CJ대한통운)과 김성현(23)이 공동 32위(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대회를 마쳤다. 김성현은 마지막 18번홀(파5) 버디 퍼트가 홀 가장자리에 걸쳐 있다가 떨어졌지만 10초를 넘겼다는 판정에 따라 파로 처리돼 아쉬움을 남겼다.

국내 기업인 CJ가 타이틀스폰서를 맡은 이 대회는 2017년 국내 최초의 PGA 정규 투어 대회로 2019년까지 3년간 제주도에서 열렸으나 지난해와 올해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치러졌다. 주최 측은 내년부터는 국내에서 대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