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통산 14승..'스마일 퀸' 김하늘 15년 프로생활 마무리

나연준 기자 입력 2021. 10. 18. 16: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과 일본 여자프로골프투어를 누볐던 '스마일 퀸' 김하늘(33)이 올해를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김하늘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다음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를 끝으로 필드를 떠난다고 밝혔다.

김하늘은 오는 21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노부타그룹 마스터즈GC 레이디스에서 일본투어 생활을 마무리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달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1 마지막 대회
김하늘 프로. 2020.8.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과 일본 여자프로골프투어를 누볐던 '스마일 퀸' 김하늘(33)이 올해를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김하늘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다음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대회를 끝으로 필드를 떠난다고 밝혔다.

2006년 KLPGA에 입회한 김하늘은 2007년 신인왕에 등극했다. 2011년과 2012년에는 2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고 국내 무대에서만 통산 8번 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부터는 일본으로 활동 무대를 넓혔다. 이후 일본에서도 6승을 수확하며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김하늘은 "초등학교 5학년 때 골프클럽을 잡은 뒤 6년간 주니어 생활과 15년간 정규투어 무대를 통해 선수로서 그리고 한 사람으로서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었다"며 "8년간의 KLPGA, 7년간 JLPGA투어 무대에서 이루었던 신인왕, 상금왕 그리고 14번의 짜릿한 우승 순간은 영원히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한결같이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 주신 모든 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저의 제2의 인생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하늘은 오는 21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노부타그룹 마스터즈GC 레이디스에서 일본투어 생활을 마무리한다. 그리고 내달 12일부터 열리는 KLPGA투어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1을 통해 커리어를 마무리한다.

yjra@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