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일상 회복 위해 1730억원 지원

최영규 입력 2021. 10. 18. 15: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전시가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1730억원 지원을 내용으로 한 '대전형 소상공인 지원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400억원 규모의 무이자 특례보증 지원을 통한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도 지원한다.

허태정 시장은 "정부의 손실보상금에서 제외된 위기 업종까지 지원하는 대전형 사업"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하고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되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전시가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18일 '대전형 소상공인 지원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 대전=최영규 기자

폐업업체 재기 지원·온통대전 확대·소상공인경영안정기금 조성 등

[더팩트 | 대전=최영규 기자] 대전시가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1730억원 지원을 내용으로 한 '대전형 소상공인 지원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허태정 시장은 18일 시정브리핑을 갖고 "거리두기 장기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분들이 생존의 위기에 놓여 있어 항상 마음이 무겁다"며 "이번 조치는 민생경제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라고 말했다.

대전형 소상공인 지원 특별대책은 위기 극복, 재기 지원, 경제 활력, 혁신 성장 등 4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

우선 700억원의 일상회복 특별지원금이 지급된다.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뿐만 아니라 매출이 감소한 모든 자영업·소상공인 등 약 9만5000개 업체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난 7월 8일 이후 집합금지 조치를 받은 업체는 200만원, 영업(시간)제한 조치를 받은 업체는 100만원, 일반업종 중 매출이 감소한 업체에게는 50만원의 일상회복자금이 지급된다.

시는 집합금지 조치를 받은 2000여 업체에 대해 다음달부터 별도의 서류 제출없이 신속 지급하기 시작해 11월 10일까지 지급을 마치고, 영업제한과 매출감소 업종은 11월 17일부터 신속 지급과 함께 확인 지급을 한다는 계획이다.

400억원 규모의 무이자 특례보증 지원을 통한 폐업 소상공인의 재기도 지원한다. 폐업자 사업재개 특례보증은 2020년부터 2021년 사이에 폐업하고 지난 7월 이후 재창업한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약 2000개 업체가 지원 대상이다.

온통대전을 통한 630억원 규모의 소비촉진 사업도 추진한다.

11∼12월 온통대전 구매 한도를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2배 늘리고, 적립금 환급(캐시백)도 10%에서 15%로 확대한다.

1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경영안정기금도 설치·운영한다.

시는 내년부터 2031년까지 매년 100억원씩 적립, 사회 재난과 경제위기 발생 시 긴급 지원은 물론, 경영안정자금과 상권정비, 소상공인 디지털화와 지역 특화사업 등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정부의 손실보상금에서 제외된 위기 업종까지 지원하는 대전형 사업"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하고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되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