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매직, 업계 최초 재생 플라스틱 99.5% 적용 공청기 출시

정용철 입력 2021. 10. 18. 15: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K매직은 친환경 가전 라인업 '그린 컬렉션(Green Collection)' 첫 제품으로 친환경 플라스틱(PCR-ABS)을 99.5% 적용한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 242'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출시한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 242는 재생 플라스틱을 확대 적용한 제품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 242

SK매직은 친환경 가전 라인업 '그린 컬렉션(Green Collection)' 첫 제품으로 친환경 플라스틱(PCR-ABS)을 99.5% 적용한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 242'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PCR-ABS'는 버려진 가전·전자 기기에 포함된 플라스틱에서 추출해 만든 재생 플라스틱으로 인체 무해한 친환경 소재다. SK매직은 지난해 11월 국내 가전 업계 최초로 PCR-ABS 적용에 핵심 요인인 색상과 디자인 개발에 성공했다. 이를 최초 적용한 올클린 공기청정기를 시장에 선보여 3분에 한 대 판매될 만큼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출시한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 242는 재생 플라스틱을 확대 적용한 제품이다. 가격과 성능은 기존 제품과 동일하지만 친환경 플라스틱 적용률을 99.5%까지 높였다.

특히 필수 부품을 제외한 제품 내·외장재 모두 친환경 소재를 적용했다. 동일 평수 일반 제품과 비교해 제품 1대당 신규 플라스틱 생산량을 3.4kg 줄이는 효과가 있다. 이는 페트병 242개(500ml 기준)에 해당하는 자원을 절약하는 동시에 30년생 소나무 1그루가 흡수하는 탄소량 3.5kg를 저감하는 효과와 같다. 제품 폐기 시에도 별도 수거를 통해 또 다른 친환경 제품으로 100% 자원 재순환이 가능하다.

성능 역시 360도 전 방향 흡입이 가능한 원통형 구조로 설계했다. 바닥 하부까지 동시 청정이가능해 빠르고 강력하게 깨끗한 공기를 내뿜는다. 또 국내 최초로 분리, 물 세척할 수 있도록 '분리형 워셔블(Washable) 구조'로 설계했다.

필터는 자체 개발한 8단계 '올인원 케어 필터'를 적용해 0.01㎛(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크기의 극초미세먼지까지 99.99% 제거한다. 프리, 집진필터로 구성된 2중 항균 필터를 더해 유해균과 곰팡이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등 공기 중에 부유하는 각종 유해 바이러스까지 억제한다.

SK매직 관계자는 “친환경 소재 적용은 원가 증가 요인이지만 '그린 라이프(Green Life)'라는 새로운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기존과 가격과 성능이 동일한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친환경 가치소비 확산을 위해 그린 267, 285 등 친환경 소재를 전면 적용한 그린 컬렉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242는 15평형 제품으로 일시불 판매가는 49만9000원이다. 렌탈 상품은 방문형과 셀프형 두가지로 선택해 이용 가능하다. 전문적인 방문 관리 서비스인 안심OK서비스를 4개월 단위로 제공하는 방문형은 월 렌탈료는 2만3900원(5년 의무사용 기준)이며, 12개월 단위로 제공하는 셀프형은 월 렌탈료 2만900원(5년 의무사용 기준)이다.

구매와 렌탈 고객 전원에게 제로웨이스트 플랫폼, 덕분애 제로웨이스트샵과 공동 개발한 친환경 대나무 칫솔, 샴푸, 비누, 치약 등으로 구성된 친환경 키트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제품 구매 및 할인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온라인몰, SK매직몰 과 11번가, 쿠팡, 위메프 등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

Copyright© 전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