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있는 가격' 식음료업계, 프리미엄 원료로 소비자 가격 저항심리 도전?

김현주 입력 2021. 10. 18. 13: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식음료업계가 소비자 가격 저항심리에 도전하고 있다.

프리미엄 원료를 사용하면서 기존 경쟁제품보다 최대 5배까지 비싼 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는 것.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1500원대로, 기존 오리지널 제품보다 50% 가량 비싸다.

새우함유량이 17%로, 기존 오리지널 제품(8.5%)보다 함량을 2배 높였고, 풍미를 더하기 위해 이탈리아산 블랙트러플을 넣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제품 선보이는 식음료업체들
재료·제조 방법 특징 강조해
높은 가격 브랜드 정책으로 내세우며
단순히 값 높이는 게 아닌
'이유 있는 가격'이라는 점 부각
커피 골든 에일. 제주맥주
식음료업계가 소비자 가격 저항심리에 도전하고 있다. 프리미엄 원료를 사용하면서 기존 경쟁제품보다 최대 5배까지 비싼 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는 것.

18일 유통업계와 뉴스1 등에 따르면 제주맥주는 이달 초 330㎖ 1병에 1만원짜리 맥주 '커피 골든 에일'을 출시했다.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과 협업을 통해 개발했다. 콜드브루 커피 제조와 유사한 드라이 호핑 양조법을 사용해 기존 수제맥주와 차별화했다.

이 제품들은 서울시내 블루보틀 7개 지점과 제주맥주 양조장, 레스토랑과 일부 카페 및 유흥 채널에서 판매 중이다.

하림은 봉지당 2200원짜리 라면을 내놨다. 온라인·할인마트 등에서 판매 중인 기존 라면 4개 묶음과 유사한 가격이다. 이 라면은 하림이 닭고기 전문기업에서 종합식품기업 도약을 꾀하면서 5년여 공을 들여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이다.

장인라면은 차별화 포인트로 '국물'을 내세웠다. 일반 라면이 조미 분말과 농축액, 향미증진제 등을 사용하는 반면 하림은 여러 자연재료를 20시간 동안 우려내는 방식으로 육수를 냈다. 이를 분말 형태가 아닌 액상으로 담았다.

농심은 새우깡의 프리미엄 버전 '새우깡 블랙'을 이날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1500원대로, 기존 오리지널 제품보다 50% 가량 비싸다.

새우함유량이 17%로, 기존 오리지널 제품(8.5%)보다 함량을 2배 높였고, 풍미를 더하기 위해 이탈리아산 블랙트러플을 넣었다.

이같이 프리미엄 제품을 선보이는 식음료업체들은 재료와 제조 방법의 특징을 강조하고 있다. 높은 가격을 브랜드 정책으로 내세우며 단순히 값을 높이는 게 아니라 '이유 있는 가격'임을 부각하는 것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