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새 출발 앞둔 이재영·이다영 "빨리 뛰고 싶다"

김주희 입력 2021. 10. 18. 11: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리스로 떠난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25·PAOK)이 새 소속팀의 뜨거운 환영 속에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PAOK는 17일(한국시간) 구단 유튜브를 통해 그리스에 도착한 쌍둥이 자매의 인터뷰를 전했다.

마야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PAOK에 합류했다.

'슈퍼 쌍둥이'를 품게 된 PAOK는 설렘을 숨기지 않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PAOK 구단과 인터뷰 공개…"그리스 오게 돼 기뻐"

구단, 쌍둥이 자매 홍보에도 열 올려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이 그리스 PAOK 구단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PAOK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그리스로 떠난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25·PAOK)이 새 소속팀의 뜨거운 환영 속에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PAOK는 17일(한국시간) 구단 유튜브를 통해 그리스에 도착한 쌍둥이 자매의 인터뷰를 전했다. 이들은 긴 비행시간 때문인지 다소 지쳐보이기도 했지만, 비교적 밝은 모습으로 첫 인사를 건넸다.

통역을 통해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재영은 "너무 좋고, 기대도 많이 된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다영도 "그리스에 오게 돼 기쁘고, 좋은 환영에서 운동하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이전에 그리스 리그의 영상을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재영이 "영상을 봤다. 경기하는 걸 봤는데 멋진 선수들도 많더라. 기대가 되고, 빨리 뛰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다영은 2018~2019시즌 V-리그 현대건설에서 한솥밥을 먹은 마야와 재회하게 됐다. 마야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PAOK에 합류했다.

마야와 연락을 하느냐는 질문에 이다영은 "연락은 못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답하기도 했다.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학교폭력과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재영(왼쪽),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2021.10.16. yesphoto@newsis.com

V-리그 최고 스타로 꼽히던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제기된 학교폭력 논란으로 추락했다. 소속팀 흥국생명은 이들에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지난 6월에는 2021~2022시즌 출전에 필요한 선수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설 곳을 잃은 이들은 해외 진출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로 했다. 국제배구연맹(FIVB)을 통해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받았고, 지난 16일밤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슈퍼 쌍둥이'를 품게 된 PAOK는 설렘을 숨기지 않고 있다.

조지 포카치오티스 PAOK 단장은 직접 공항을 찾아 두 선수를 반겼다. 구단 SNS에도 쌍둥이 자매의 사진을 계속해서 게재하는 등 홍보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