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차' 이상이 "신민아·김선호 선배님과 함께 해서 영광"

안소윤 인턴 입력 2021. 10. 18. 10: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이상이가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배우 이상이로서도, 사람 이상이로서도 '갯마을 차차차'와 지성현은 힐링이 필요할 때 언제든 꺼내보고 싶은 소중한 선물이자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마지막까지 큰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 드리며,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배우 이상이. (사진=tvN 제공).2021.10.1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배우 이상이가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소감을 밝혔다.

18일 이상이는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를 통해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지성현으로 첫 촬영을 했을 때, 설레는 마음으로 첫 방송을 봤을 때 그리고 마지막 촬영과 마지막 방송까지. 이번 작품과 함께한 시간들이 하나씩 떠오른다"며 "제 상상보다 더 따뜻했던 공진에서 한없이 따뜻한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유제원 감독님, 권영일 감독님, 신하은 작가님을 비롯해 공진에서 제가 지성현으로 존재하게 해주셨던 모든 스태프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 신민아 선배님, 김선호 선배님 그리고 공진의 모든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배우 이상이로서도, 사람 이상이로서도 '갯마을 차차차'와 지성현은 힐링이 필요할 때 언제든 꺼내보고 싶은 소중한 선물이자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마지막까지 큰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 드리며,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극 중 이상이는 자타공인 마이더스의 손으로 통하는 예능 PD '지성현' 역을 맡았다. 해맑은 워커홀릭 면모와 함께 신민아를 향한 따뜻하고도 애잔한 로맨스, 김선호와 환상의 티키타카 브로맨스 케미까지 선보여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이상이는 차기작으로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를 택했다. 오는 11월 13일부터 2022년 2월 20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