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차' 인교진 종방소감 "좋은 추억만 선물해 준 작품"

김영웅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18. 10:3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배우 인교진이 ‘갯마을 차차차’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했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은 지난 17일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힐링을 안겨준 스토리와 설렘을 자극한 로맨스로 주말 밤을 더욱 행복하게 만들어준 작품이기에, 종영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컸다.

이 가운데, 맛깔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훔친 ‘심스틸러’ 인교진에게도 관심이 쏠린다. 인교진은 극 중 공진의 최연소 동장 장영국 역을 맡아 이야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장영국이 지니고 있는 따뜻함과 허당미 등 인간적인 매력을 돋보이게 만들어, 자칫 얄미워 보일 수 있는 부분까지 웃음으로 승화하는 노련한 내공을 선보였다.

인교진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도 캐릭터의 매력을 높이는데 단단히 한몫했다. 순박한 유쾌함부터 후회 어린 애틋함까지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들을 전하며 보는 이들에게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했다. 특히 여화정(이봉련 분)에게 애절하게 사랑을 고백한 장면은 깊은 인상을 남겼다. 장영국의 진실된 마음을 하염없이 흘린 눈물과 절박한 감정으로 보여주며 몰입을 한층 배가시켰다.


이처럼 ‘갯마을 차차차’를 지탱한 강력한 기둥으로도 역할을 다 해낸 인교진은 “’더 잘할 수 있었는데’ 등의 아쉬움은 남지만 큰 사랑을 받았기에 ‘행복하다’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저에게 있어 ‘갯마을 차차차’는 좋은 추억만 선물해 준 작품이라, 오래오래 그리워할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장영국을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이 있었는지 묻자, 그는 “영국은 사랑을 갈구하는 행동을 스스럼없이 표한하는 인물이다. 해당 부분을 납득하기 어려웠지만 나름대로 답을 찾으려 노력했다”며 “영국의 행동에 대한 나만의 답을 찾아 나가는 과정이 어렵지만 재밌던 기억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인교진은 ‘갯마을 차차차’의 애청자들에게 “바닷길을 밝혀주는 등대처럼, 시청자분들의 사랑이 ‘갯마을 차차차’를 더욱 아름답게 빛내주셨다고 생각한다. 많은 성원과 관심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들 덕분에 촬영을 하는 내내 너무나도 즐거웠고 행복했다”라는 감사 인사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인교진의 존재감이 돋보인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지난 17일 자체 최고 시청률인 12.7%를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김영웅 온라인기자 hero@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