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수, 오늘(18일) '연모' 첫 등장

황채현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18. 09: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KBS2 제공


배우 남윤수가 오늘(18일) ‘연모’서 첫 등장할 예정이다.

KBS2 드라마 ‘연모’ 첫 방송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왕실 종친 이현 역의 남윤수는 그를 “평정심을 가지고 위태로운 왕세자 이휘(박은빈)를 묵묵히 지켜주는 키다리 아저씨 같은 존재”라고 소개했다. 다정다감한 온정남의 매력에 대한 설명에 드라마 팬들은 벌써부터 ‘서브 남주 앓이’ 조짐을 보이며 그의 활약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어릴 적부터 휘와 함께 나고 자란 현은 일찍이 성숙하고 여유로운 성정으로 기대고 싶은 든든함을 지닌 인물. 하루아침에 자신을 낯설어 하는 휘의 수상한 반응도 너그럽게 웃어넘기고, 이후 다시 만난 그에게 “오늘은 헷갈리지 않으셨지요? 저 현입니다”라는 친절한 장난으로 감쌌다. 궁에서 가시밭길을 걷고 있는 휘를 늘 따뜻하게 배려하고, 보살필 그의 존재가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였다.

그리고 마침내 오늘(18일), 첫 등장에서부터 위기에 처한 휘를 지키는 흑기사 행보를 예고해 기대를 증폭시킨다. 3회 예고 영상에서 “자객이 세자를 공격하였다”는 일촉즉발 상황에 재빠르게 몸을 날려 휘를 보호한 순간이 포착됐기 때문. 함께 공개된 스틸 컷 역시 어질게 주변을 챙기는 모습을 담아 이현 특유의 매력에 기대를 부풀린다.

제작진은 “이현이 처음 등장하는 순간부터 온정 넘치는 배려의 손길로 휘에게 숨을 돌릴 수 있는 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없이 따뜻한 면모로 자꾸만 마음 쓰이고 눈에 밟힐 존재가 될 그의 훈훈한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

한편 ‘연모’ 3회는 오늘(18일) 오후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