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컵 역전 우승 로리 매킬로이, PGA 투어 통산 20승 달성

김경호 선임기자 입력 2021. 10. 18. 09:04 수정 2021. 10. 18. 09: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로리 매킬로이가 1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 서밋 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더 CJ컵 최종라운드 14번홀에서 그린밖에서 시도한 이글 퍼트 성공으로 3타 차 선두로 달아나며 주먹을 불끈 쥐고 기뻐하고 있다. ㅣ게티이미지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가 더 CJ컵(총상금 950만 달러)에서 우승하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했다.

매킬로이는 1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 서밋 클럽(파72·7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로 6타를 줄이며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 2021 디 오픈 챔피언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상금 175만 5000달러를 거머쥐었다.

2021-2022 PGA 투어 시즌 첫 출전에 우승컵을 든 매킬로이는 지난 5월 웰스 파고 챔피언십 이후 5개월 만에, 그리고 2010년 퀘일 할로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거둔 이후 11년 만에 통산 20승 고지에 올랐다. 통산 20승은 그렉 노먼(호주), 헤일 어윈(미국) 등과 함께 PGA 투어 다승 공동 35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며 20승을 넘어선 선수에게는 PGA 투어 평생회원 자격이 주어진다.

3라운드 선두 리키 파울러(미국)에 1타 뒤진 2위로 출발한 매킬로이는 9번홀까지 버디 4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공동선두로 전반을 마쳤다. 10번홀(파4)에서 파울러의 보기로 선두로 올라선 매킬로이는 12번홀(파4) 버디, 14번홀(파5) 이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2번홀에서는 티샷을 그린 에지에 떨구는 무시무시한 장타력을 보였고, 14번홀에서는 그린 밖에서 이글 퍼트를 넣고 3타차로 달아났다. 앞서 경기를 마친 모리카와가 18번홀(파5) 이글로 1타 차로 따라붙었지만 매킬로이는 나머지 홀을 모두 파로 마치며 승리를 지켰다.

2년 8개월만에 통산 6승에 도전했던 리키 파울러는 버디 4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로 1타를 줄이는데 그쳐 공동 3위(22언더파 266타)로 마쳤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 이어 자신의 후원사 주최대회에서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임성재는 마지막날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로 8언더파 64타를 몰아치며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 공동 9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김경호 선임기자 jerom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