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경, 아름다운재단에 1000만원 기부 선행

하경헌 기자 입력 2021. 10. 18. 08: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방송인 최은경. 사진 아름다운재단


방송인 최은경이 지난 15일 결혼 23주년을 맞아 1000만원을 기부하는 선행에 나섰다.

아름다운재단 측은 18일 최은경의 기부 사실을 알렸다.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의 ‘이른둥이 지원사업’을 통해 이른둥이 양육 가정에 재활치료비 및 이른둥이 형제자매의 돌봄비용과 심리치료 비용 등의 지원에 쓰인다.

‘이른둥이’는 임신 37주 이전에 세상에 나오거나, 2.5㎏의 몸무게 이하로 태어나 몸이 작고 연약한 아기를 뜻한다.

2003년 배우자의 첫 기부로 아름다운재단과 인연을 맺은 최은경은 그 이후 18년째 부부의 이름으로 꾸준하게 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2008년에는 자녀의 태명을 딴 가족기금은 ‘발리네집기금’을 조성해 13년째 이른둥이 가정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정기적인 기부 외에도 생일과 유튜브 채널 개설 1주년 등 개인적으로 의미있는 날을 기부로 기념했으며,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당시 긴급 지원사업에도 기부하며 이웃에 대한 관심과 응원을 표현했다. 최은경 부부의 현재 누적 기부금은 2억원에 달한다.

최은경은 이밖에도 치매가정을 지원하는 아름다운재단의 ‘이름을 잊어도’ 캠페인 홍보 배지를 착용하고 여러 방송에 출연해 캠페인을 알렸으며, 재단의 주요 행사에 무료 사회로 함께하고, 홍보영상의 내레이션도 맡았다. 평소에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으로 사회의 이슈를 공유하며 구독자들에게 나눔을 독려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데 애쓰고 있다.

최은경은 “세상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랐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눔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가족기금을 조성하고 사회에 관심을 가지면서 이전보다 더 나은 사람이 되는 듯하다”고 말했다.

아름다운재단의 가족기금은 원하는 기금 사용처를 직접 정할 수 있어 기부자의 만족도가 높으며, 조성된 기금에 정기 혹은 일시 기부로 오랜기간 기금을 키우며 가족만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 가족기금의 조성 방법과 이른둥이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름다운재단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경헌 기자 azima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