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거미 "♥조정석, 한 두 시간마다 전화→14개월 딸 외모 아빠 닮아"('미우새')

조지영 입력 2021. 10. 18. 08: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거미가 사랑꾼 조정석의 다정함을 공개했다.

지난 2018년 조정석과 결혼해 슬하에 14개월 딸을 둔 거미.

신동엽은 "조정석은 거미에게 한 두 시간에 한 번씩 전화를 계속하더라"며 말문을 열었고 거미는 "괜찮다고 해도 자꾸 알려준다"고 머쓱해했다.

거미는 '다시 태어나도 조정석과 결혼 할 거냐?'라는 질문에 "다시 안 태어날 생각이었다. 오빠가 나와 한다고 하면 너무 감사하게 하고 싶다"고 애정을 쏟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거미가 사랑꾼 조정석의 다정함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 조정석과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018년 조정석과 결혼해 슬하에 14개월 딸을 둔 거미. 거미는 "나는 영화나 드라마를 너무 좋아하고 오빠도 음악을 너무 좋아해서 이야기가 너무 잘 통한다. 위트 있고 따뜻한 사람이다"고 애정을 쏟았다.

조정석과 친분이 있는 MC 신동엽은 조정석의 '사랑꾼' 면모를 털어놔 부러움을 샀다. 신동엽은 "조정석은 거미에게 한 두 시간에 한 번씩 전화를 계속하더라"며 말문을 열었고 거미는 "괜찮다고 해도 자꾸 알려준다"고 머쓱해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딸에 대한 애정도 가득했다. 거미는 딸에 대해 "너무 예쁘다. 육아가 힘들긴 하지만 너무 예쁘고 행복한 마음이 커서 마음이 애틋한 게 더 힘든 거 같다"고 했다.

이어 "외모 쪽은 아빠를 닮았다. 아기 때 사진과 거의 비슷하다. 목청이 좋다"고 밝혔다.

둘째 계획에 대해 신동엽은 "조정석과 밥을 먹다가 둘째 계획을 물어봤더니 '무조건 낳을 것'이라고 했다"며 말했지만 반면 거미는 "나는 모르고 있었다"고 당황했다.

거미는 '다시 태어나도 조정석과 결혼 할 거냐?'라는 질문에 "다시 안 태어날 생각이었다. 오빠가 나와 한다고 하면 너무 감사하게 하고 싶다"고 애정을 쏟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이것이 막장드라마' 불륜으로 맺어진 축구스타-모델, 불륜으로 파국 '충격'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