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전 대통령, 입원 엿새만 퇴원.."좋아지고 있어"

임정환 기자 입력 2021. 10. 18. 08: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엿새 만에 퇴원했다.

AP통신 등 외신은 17일(현지시간)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서 이날 오전 8시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75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앞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보도되며 현지 언론에서는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엿새 만에 퇴원했다. AP통신 등 외신은 17일(현지시간)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서 이날 오전 8시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병원 측은 성명을 내고 클린턴 전 대통령의 체온과 백혈구 수치가 정상화됐다고 확인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뉴욕으로 돌아가 항생제 치료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부축을 받으며 걸어서 병원 문을 나섰다. 천천히 걸음을 옮기던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배웅을 나온 의료진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상태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엄지 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올해 75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인 패혈성 쇼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클린턴 전 대통령 측은 모든 건강 징후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의 입원 기간 부인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딸 첼시가 함께하며 곁을 지켰다.

앞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보도되며 현지 언론에서는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1년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뒤 2004년 심혈관 바이패스(관상동맥우회술) 수술, 2005년 폐 질환 수술, 2010년 관상동맥 확장을 위한 스텐트 수술을 받았다. 고지방 식품을 즐겼던 그는 2010년부터 채식주의로 식단을 바꿨다.

임정환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