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환자실 입원 클린턴, 힐러리 부축받으며 엿새만에 퇴원

황지윤 기자 입력 2021. 10. 18. 07:08 수정 2021. 10. 18. 13: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7일(현지 시각) 빌 클린턴(왼쪽) 전 미국 대통령이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의 부축을 받으며 병원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비뇨기 관련 염증 질환으로 입원한 빌 클린턴(75) 전 미국 대통령이 엿새 만에 퇴원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캘리포니아대학(UC 어바인) 병원 중환자실에서 퇴원했다. 건강 상태를 묻는 기자에게는 엄지를 치켜 세웠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부축을 받으며 병원을 나섰다. 병원을 나서며 의료진들과 악수를 나누기도 했다. 입원 기간에는 부인 힐러리와 딸 첼시가 곁을 지켰다.

클린턴 전 대통령 측은 건강 징후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패혈성 쇼크 등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상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관련 내용은 이틀 뒤인 14일 언론에 처음 보도됐다.

외신에 따르면 그는 이번 주 초 비영리기구인 클린턴 재단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에 왔다가 피로감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병원 방문 후 감염 증상 등을 확인하고 즉시 입원했다. 앞서 병원 측은 클린턴이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에 대해 “건강 상태가 위중하기 때문이 아니라 사생활을 보호하고 안전을 확보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