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日새내기, 특별한 인연..'백종원 클라쓰'

이현주 입력 2021. 10. 18. 02: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성시경과 일본에서 온 새내기 사이의 특별한 인연은 무엇일까.

18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백종원, 성시경, 1기 멤버인 파브리, 에이미, 매튜와 새로운 새내기들과의 첫 만남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양한 활동으로 우리에게 친숙한 러시아 출신 안젤리나 다닐로바, 르완다에서 온 마롱호 모세, 일본의 사토 모에카 등 한국과 한식을 사랑하는 2기 새내기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18일 방송되는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사진 = KBS) 2021.10.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성시경과 일본에서 온 새내기 사이의 특별한 인연은 무엇일까.

18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백종원, 성시경, 1기 멤버인 파브리, 에이미, 매튜와 새로운 새내기들과의 첫 만남 현장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양한 활동으로 우리에게 친숙한 러시아 출신 안젤리나 다닐로바, 르완다에서 온 마롱호 모세, 일본의 사토 모에카 등 한국과 한식을 사랑하는 2기 새내기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순두부찌개 먹는 사진 하나로 한국에서 모델로 데뷔하게 된 안젤리나와 다채로운 한식 문화를 모국 르완다에 알리고 싶다는 한식 외교관 모세, 떡볶이를 사랑하는 6년 차 한식 덕후 모에카까지 3국 3인 3색 글로벌 새내기들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이런 가운데 모에카는 성시경을 보고 "어머니의 선생님"이라고 말하며 유난히 반가워했다고 해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특별한 인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제는 당당한 한식 선배가 된 파브리, 에이미, 매튜는 잘 때도 잠꼬대를 한국어로 한다는 모세와 혼잣말도 한국어로 하는 모에카 등 한국어를 능숙하게 구사하는 후배들로 인해 긴장했다는 후문이다.

그들은 만나자마자 서로의 나이부터 확인하며 서열을 정리했다고 해 글로벌 새내기들끼리의 한국식 장유유서가 폭소를 예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