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4호골→부상' 보르도 홈 무승 지속, 낭트와 1-1 無

김재민 입력 2021. 10. 17. 23: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의조가 득점 후 부상으로 교체됐고 팀은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시작 직후 망가스가 왼쪽 측면 돌파 후 날카롭게 크로스를 보냈지만 문전으로 쇄도한 황의조에게 닿기 전 골키퍼가 볼을 처리했다.

후반전 팽팽한 양상 속에서 후반 13분 낭트의 선제골이 터지는 듯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17분 황의조의 골로 보르도가 앞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김재민 기자]

황의조가 득점 후 부상으로 교체됐고 팀은 무승부를 거뒀다.

지롱댕 보르도는 10월 1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마트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낭트와의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10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시즌 4호골을 터트렸지만 발목 부상으로 교체됐다.

보르도가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전진 패스가 공격수에게 향하며 박스 인근에서 여러 차례 기회가 만들어졌다. 전반 15분 황의조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황의조가 박스 침투에 성공해 슈팅했지만 볼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위기를 넘긴 낭트도 몇차례 속공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33분 콜로 무아니의 슈팅이 골문을 한참 벗어났다. 전반 42분 콜로 무아니가 얻은 1대1 기회에서는 골키퍼 선방이 따랐다. 전반전은 동점으로 끝났다.

후반 시작 직후 망가스가 왼쪽 측면 돌파 후 날카롭게 크로스를 보냈지만 문전으로 쇄도한 황의조에게 닿기 전 골키퍼가 볼을 처리했다. 후반 3분 황의조가 슈팅하는 척 전진 패스를 찔러넣었지만 동료의 침투보다 수비수의 커버가 빨랐다.

낭트가 후반 9분 장신 공격수 칼리파 쿨리발리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전 팽팽한 양상 속에서 후반 13분 낭트의 선제골이 터지는 듯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17분 황의조의 골로 보르도가 앞섰다. 왼쪽 측면에서 볼을 받은 황의조는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며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슈팅은 반대편 골문으로 들어갔다. 황의조의 시즌 4호골이다.

후반 26분 황의조가 발목을 부여잡고 경기장에서 쓰러졌다. 팀 닥터가 경기를 더 소화할 수 없다고 표시했다. 황의조는 팀 닥터의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교체 후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낭트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30분 페드로 치리베야가 오른쪽에서 넘어온 땅볼 크로스를 원터치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추가골 없이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됐다.(자료사진=황의조)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