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승미 "편도암이었던 남편, 너무 커져 척추뼈 골절"

손진아 입력 2021. 10. 17. 22: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김승미가 먼저 떠나간 남편에 대해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혜은이(김승주)-김승미 자매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미는 남편에 대해 "의사가 암이 너무 커져서 척추뼈를 눌렀고 커지다 못해 척추뼈에 골절이 왔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승미는 "하지만 남편이 잘 싸워서 2년 가까이 살아줬다. 우리가 함께 있을 시간을 벌어줬고, 남편도 나름대로 정리할 시간을 벌었다"고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수 김승미가 먼저 떠나간 남편에 대해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는 혜은이(김승주)-김승미 자매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미는 남편에 대해 “의사가 암이 너무 커져서 척추뼈를 눌렀고 커지다 못해 척추뼈에 골절이 왔다”고 말했다.

마이웨이 김승미 사진="마이웨이" 방송 캡처
이어 “하반신 마비가 됐고, 너무 많이 전이가 돼서 6개월 정도 보고 있다고 이야기 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김승미는 “하지만 남편이 잘 싸워서 2년 가까이 살아줬다. 우리가 함께 있을 시간을 벌어줬고, 남편도 나름대로 정리할 시간을 벌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김승미는 “아이들한테 아빠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도 할 수 있었고, 우리가 예상했던 기간보다 살아준 거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