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울산 홍명보가 밝힌 승인 "전북이 우리가 예측하고 준비한대로 공격"

윤진만 입력 2021. 10. 17. 22: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임 첫해 울산 현대를 아시아클럽대항전 준결승 무대로 올려놓은 홍명보 감독이 만족감을 표했다.

울산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2021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8강에서 연장승부 끝에 3대2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전임 김도훈 감독 시절이던 지난해 아시아를 제패한 울산은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드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부임 첫해 울산 현대를 아시아클럽대항전 준결승 무대로 올려놓은 홍명보 감독이 만족감을 표했다.

울산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2021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8강에서 연장승부 끝에 3대2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전임 김도훈 감독 시절이던 지난해 아시아를 제패한 울산은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드높였다.

홍 감독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승리 얻어 기쁘게 생각한다. 멀리서 울산 팬들이 직접 경기장까지 찾아와서 많이 응원해주셨다. 그분들이 돌아가는 길에 발걸음 가볍게 해드린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울산은 전반 13분 바코의 환상적인 개인기로 선제골을 넣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39분 역습 상황에서 한교원에게 실점했으나, 추가시간 윤일록이 다시금 앞서는 골을 터뜨리며 전반을 2-1 스코어로 마쳤다.

후반 3분 스로인 상황에서 동점골을 허용한 울산은 2-2 동점으로 맞이한 연장 전반 11분, '조커' 이동경의 기습적인 중거리 슛으로 3-2를 만들었다.

연장 후반 상대의 집중공세를 견뎌내며 이 스코어를 끝까지 지켰다.

홍 감독은 부상중인 '에이스' 이동준 대신 이날 출전해 귀중한 골을 터뜨린 윤일록에 대해 "지난여름 합류했는데 아무래도 유럽에서 경기 출전시간이 부족해 컨디션 자체가 100% 올라오지 않은 상태였다. 지금은 우리 팀에서 누구보다 컨디션이 좋다. 이동준과는 스타일 다르지만, 우리는 윤일록의 실력을 충분히 다 알고 있다. 선발 출전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 득점도 하고 전체적으로 상대 풀백을 계속 괴롭히는 역할을 잘 했다라고 생각한다"고 엄지를 들었다.

이날 경기는 양팀 도합 33개의 슛(전북 17개, 울산 16개)이 나올 정도로 치열했다.

홍 감독은 김상식 전북 감독과 마찬가지로 "양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디에서 두 팀의 차이가 나온 것 같은가란 질문에 "자신감"이라고 답했다. 올해 리그 포함 4경기에서 2승 2무하며 전북 징크스를 극복한 데서 온 자신감이 경기에 중요향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

구체적으론 "전북이 잘하는 패턴에 대해 다 같이 공유를 했다. 다 예측할 수 있게끔 공격 루트가 들어왔다.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 대로 오늘 경기에 잘 나타냈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울산은 오는 20일 같은 장소에서 '동해안 라이벌'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승리할 경우 결승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클럽(알힐랄 또는 알나스르)과 격돌한다.

홍 감독은 "이틀 남았다. 회복이 중요하다. 얼마나 프레시하게 나타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회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