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vs' 이동국, 심판진 노골적 편파 판정에 폭발 "이게 무슨 축구야"(뭉쳐야2)

서유나 입력 2021. 10. 17. 21:30 수정 2021. 10. 18. 06: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동국이 심판진의 노골적 편파 판정에 폭발했다.

10월 17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2' 11회에서는 동해바다로 단합대회를 간 어쩌다벤져스가 이동국 팀 대 안정환 팀으로 나뉘어 비치서커 경기를 했다.

그러나 전반전에서 이동국 팀이 좋은 활약상을 보였고, 경기는 이동국 팀이 2점을 앞섰다.

편파 판정의 수혜자 안정환은 이동국의 입버릇 '이겨내'를 빌려 "이겨내라고. 비치사커를 이겨내라고"라고 외치며 약올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서유나 기자]

이동국이 심판진의 노골적 편파 판정에 폭발했다.

10월 17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2' 11회에서는 동해바다로 단합대회를 간 어쩌다벤져스가 이동국 팀 대 안정환 팀으로 나뉘어 비치서커 경기를 했다.

이날 경기에 바다 입수가 달린 상황, 해설을 맡은 김성주와 김용만은 안정환 팀 승리에 자신들의 운명을 걸었다.

그러나 전반전에서 이동국 팀이 좋은 활약상을 보였고, 경기는 이동국 팀이 2점을 앞섰다.

이에 김성주, 김용만은 특단의 조치에 들어갔다. 후반전에서 자신들이 직접 심판 완장을 찬 것. 그리곤 노골적으로 편파 판정에 돌입했다.

이동국은 다른 건 다 넘겨도 자신 팀의 파울에만 지나치게 엄격해 페널티킥을 주고, 지나치게 가까운 거리에서 공을 차게 하는 김성주와 김용만에 폭발했다. 급기야 이동국은 선수들에게 "다 나오라"고 지시하며 "이거 몇 대 몇으로 싸우는 거냐"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편파 판정의 수혜자 안정환은 이동국의 입버릇 '이겨내'를 빌려 "이겨내라고. 비치사커를 이겨내라고"라고 외치며 약올렸다. 이후로도 계속 된 편파판정 속 이동국은 "이게 무슨 축구야!"라며 분노를 이어가 웃음을 줬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2'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