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준호 대주주 업체, 직원 임금 체불 논란

김현정 입력 2021. 10. 17. 20:45 수정 2021. 10. 17. 21: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화배우 정준호씨. [스타투데이 DB]
배우 정준호씨가 대주주이자 의장으로 있던 회사가 직원들 임금을 체불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 직원들 100여 명은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피해자 까페를 만들고 임금 체불에 항의하고 있다.

정씨가 대주주였던 이 회사는 자영업자들의 매출 정산을 돕는 앱을 만드는 업체다. 이 회사 일부 직원과 매니저들은 최대 3개월치까지 임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게시판에서 "치가 떨린다", "정말 최악의 회사다"면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정씨는 한 때 이 회사 지분을 30% 넘게 소유한 대주주 였으며 사내이사로 등재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임금 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말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이날 JTBC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와 경영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최대한 여러분들의 임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