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스크·거리두기 실종' 홍대 주말 밤풍경..경찰과 실랑이

입력 2021. 10. 17. 20: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주말 밤 젊은 세대와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서울의 한 대학가 풍경은 노 마스크에 거리두기는 실종된 모습이었습니다. 밤 10시 이후 단속에 나선 경찰관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조동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어제 밤 서울 마포구의 홍대 거리.

발 디딜 틈 없이 붐비는 도로에서 거리두기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술에 취한 외국인들은 마스크 없이 이야기를 나누고 마스크를 턱까지 내린 채 짖?은 장난을 치기도 합니다.

마스크를 쓰라는 요청에도 마스크가 없다며 비웃는가 하면

-마스크 쓰세요. 마스크. -없다니까요? 살게요. 살게요.

되려 목소리를 높이며 항의하기까지 합니다.

-마스크 쓰고 말해요. -그거 내 자유잖아요. 정부의 지시가 부당하다면 지시에 따르지 마세요.

최근 홍대 일대에서 시민들과 외국인들의 노마스크 음주가 이어지자 경찰이 기동대와 형사강력팀을 동원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심재복 / 홍익지구대장 - "금요일, 토요일 많은 인파가 모이고 있습니다. 무질서한 행위가 빈번하게 있었는데요. 외국인 방역수칙 위반 행위가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어서…."

최근 홍대의 한 주점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면서 7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상황.

수도권 감염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안심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동욱입니다. [ east@mbn.co.kr ]

영상취재: 구민회 기자 영상편집: 이동민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