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다영, 그리스 도착 후 '활짝'..단장이 마중 환대

입력 2021. 10. 17. 19: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학교폭력 가해 논란으로 국내 프로배구 무대에서 사실상 퇴출된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에 도착했다.

PAOK 구단은 이재영-다영 자매의 일거수일투족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이날 오전엔 그리스행 항공기에 탑승한 두 선수의 모습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한 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테살로니키에 온다"며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PAOK 공식 트위터 캡처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학교폭력 가해 논란으로 국내 프로배구 무대에서 사실상 퇴출된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에 도착했다.

17일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은 SNS를 통해 그리스에 도착한 둘의 모습을 전했다.

PAOK는 "쌍둥이는 매우 긴 여정을 거쳐 마침내 팬들과 동료 선수들의 기다림을 끝냈다"고 밝혔다.

영상 속 이재영·다영 자매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웃음을 숨기지 못한 밝은 표정이었다.

이날 공항에는 포가치오티스 단장이 직접 마중을 나왔으며 이재영·다영 자매는 직원들과 주먹 인사를 나눴다. 둘은 그리스 테살로니키 해변을 둘러보기도 했다.

PAOK 구단은 이재영-다영 자매의 일거수일투족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PAOK 공식 트위터 캡처

이날 오전엔 그리스행 항공기에 탑승한 두 선수의 모습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개한 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테살로니키에 온다"며 "매우 흥분되는 일"이라고 전했다.

그리스 현지 매체도 자매의 합류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

그리스 매체 포스톤 스포츠는 16일 밤 두 선수의 한국 출국 모습을 화보로 소개했다.

이 매체는 "이재영·다영 자매는 한국 언론의 카메라를 피하려고 노력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인터뷰 등 언론 활동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16일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이동했다. 두 선수는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에 입국, 새 소속 구단인 PAOK에 합류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올해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내 무대에서 설 자리를 잃었고, 올해 중순 PAOK 입단에 합의했다.

두 선수는 취업비자 발급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한 뒤 뒤늦게 그리스에 도착했다.

kwy@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