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손잡은 홍준표..윤석열은 주호영 선대위장 영입

배양진 기자 입력 2021. 10. 17. 18: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경선에서 홍준표·윤석열 두 후보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홍준표 의원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끌어안자 윤석열 전 총장은 주호영 전 원내대표를 영입했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러브콜도 받았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결국 홍준표 의원을 선택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특히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그리고 야당 불모지역을 포함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준표 후보의 경쟁력은…]

JTBC 여론조사에서도 홍 의원은 20~40대에서, 윤 전 총장은 60대 이상에서 지지율이 높았습니다.

홍 의원은 최 전 원장의 합류로 장년층 지지율도 높일 수 있을 거라 기대합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 최재형 원장 이미지는 미스터 클린입니다. (최 전 원장 합류가) 경선의 게임체인저가 된다…]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 주호영 전 원내대표를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당내 경선인 만큼 TK 대구경북 지지세를 끌어올리려는 복안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 (주 전 원내대표가) 전부터도 저희를 여러 면에서 도왔는데 캠프에선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습니다.]

홍 의원과 윤 전 총장이 세 불리기에 나선 가운데 다음 단계는 후보 단일화가 될 수 있단 전망도 나옵니다.

원희룡 전 지사는 단일화의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원희룡/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어제 / JTBC 뉴스룸 '걸어서 인터뷰') : 단일화는 언제든 열려 있습니다. 하지만 윤 후보 현재 준비상태를 보면 제가 훨씬 안심하고 믿을 수 있다 보기 때문에…]

자기 중심으로 될 것이라 강조했습니다.

홍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도 연대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