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김선호, '찐' 배우들의 수준급 승마 실력(1박2일)

안하나 입력 2021. 10. 17. 17: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연정훈과 김선호가 숨겨왔던 승마 실력을 보여준다.

이날 여섯 남자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며 승마장으로 향한다.

곧이어 이들에게 승마 체험의 기회가 주어지자, 연정훈과 김선호는 "드라마 때문에 승마를 배운 적이 있다"라며 '찐' 배우다운 자신감을 드러낸다.

또한 겁에 질린 채 말에게서 도망치는 멤버부터 질주 본능을 불태우며 뜻밖의 재능을 선보인 인물까지, 여섯 남자의 천차만별 승마 도전기가 그려진다고 해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박2일 연정훈 김선호 사진=KBS

연정훈과 김선호가 숨겨왔던 승마 실력을 보여준다.

17일(오늘)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제1회 추남 선발대회 특집’ 첫 번째 이야기에서는 이 시대 최고의 추남을 선정하기 위한 여섯 남자의 특별한 여정이 그려진다.

이날 여섯 남자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며 승마장으로 향한다. 곧이어 이들에게 승마 체험의 기회가 주어지자, 연정훈과 김선호는 “드라마 때문에 승마를 배운 적이 있다”라며 ‘찐’ 배우다운 자신감을 드러낸다.

특히 목장 주인을 연상케 하는 차림의 연정훈은 비주얼만으로 현장 분위기를 압도한다. 그는 말과 스윗하게 교감하는가 하면, 망설임 없이 거뜬하게 말 등에 올라탄다. 뿐만 아니라 경기장을 거침없이 달리는 수준급 승마 실력으로 ‘마주 포스’를 제대로 뽐내 멤버 전원을 환호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최근 댄스 열정을 불태우며 ‘춤신’의 자리를 노리고 있는 ‘댄스 구멍’ 김선호는 ‘트위스트 댄서’라는 이름의 말과 운명적으로 짝꿍이 된다.

말을 타던 김선호는 ‘트위스트 댄서’의 남다른 바운스에 “댄서가 진짜 댄스를 하네”라며 감탄하기도. 잔뜩 흥이 오른 그는 리듬감 넘치는 워킹으로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겁에 질린 채 말에게서 도망치는 멤버부터 질주 본능을 불태우며 뜻밖의 재능을 선보인 인물까지, 여섯 남자의 천차만별 승마 도전기가 그려진다고 해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