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악녀' 원조 육체파 영화배우 최지희 씨 별세

박대의 입력 2021. 10. 17. 17: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950~1960년대 영화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등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했던 톱스타 최지희 씨(사진)가 17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일본 오사카에서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6년 귀국 후 경남 하동에서 성장했다. 1958년 '아름다운 악녀'에서 소매치기 소녀 은미로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오부자'(1958), '애모'(1959), '자매의 화원'(1959, 신상옥 감독) 등에 출연한 뒤 1961년 박동선 씨의 소개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1962년 귀국 후 영화 '김약국의 딸들'(1963, 유인목 감독)에서 용란 역으로 출연해 제1회 청룡영화상과 제3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1970년대 중반 무렵 영화계를 떠나 일본과 미국 등지에서 사업을 하기도 하고, 1988년 '서울 프레올림픽쇼'를 기획·제작한 적도 있다. 한국 육체파 여배우의 원조로 꼽힌다. 오랫동안 루프스 병으로 투병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발인은 19일 오전 9시. 한국영화인원로회가 장례를 주관한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