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분석]KIA 2군급 라인업에 투수 8명 쓰고 소득없었던 두산, 2배로 쓰라렸던 DH1 3대3 무승부

김진회 입력 2021. 10. 17. 17:47 수정 2021. 10. 17. 18: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던 1차전 무승부는 두산 베어스에 두 배로 쓰라린 결과였다.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더 1차전을 앞두고 주전 박세혁과 백업 장승현이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두산은 다행히 3회 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두산은 더 이상 KIA 마운드를 넘지 못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1차전이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두산 곽빈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7/

[잠실=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던 1차전 무승부는 두산 베어스에 두 배로 쓰라린 결과였다.

두산은 1승이 아쉬운 입장이다. 가을야구 싸움이 한창인 가운데 4위 두산도 안심할 수 없다. 지난 16일 기준 5위 SSG 랜더스와 6위 NC 다이노스가 나란히 0.5경기차로 압박하고 있다. 게다가 7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도 1경기에 불과하다. 두산의 집중력이 저하되면 바로 7위로 떨어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

이 중요한 시기에 전력은 약해지고 있다. 외국인 투수 워커 로켓은 수술대에 오르기로 결정됐다. 오는 20일 미국으로 출국해 오른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기로 했다.

포수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17일 잠실 KIA와의 더블헤더 1차전을 앞두고 주전 박세혁과 백업 장승현이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할 수 없이 '공격형 포수' 최용제를 선발로, 백업에 2차 8라운드로 뽑은 신인 포수 박성재를 1군에 콜업했다.

겹친 악재는 경기력으로 드러났다. 이날 더블헤더 1차전에서 3대3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다만 KIA가 2군급 멤버를 가동한 터라 승리를 챙기지 못한 건 뼈아팠다. KIA는 이날 더블헤더 1차전에서 김선빈을 비롯해 최형우 박찬호 류지혁, 프레스턴 터커 등 주전 멤버를 대부분 제외하고 오정환 최정용 이우성 권혁경 박 민 등 백업 선수들에게 출전 기회를 부여했다.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1차전이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2회초 1사 2루 KIA 권혁경이 안타를 날리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7/

두산은 2회 초 기선을 제압당하면서 끌려갔다. 선발 곽 빈의 제구가 흔들렸다. 1사 2루 상황에서 이창진에게 좌전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이후 1사 1, 3루 상황에서 1루수 호세 페르난데스의 본헤드 플레이가 나오면서 한 점을 더 내줬다. KIA 박 민의 1루수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으로 쇄도하는 것을 본 페르난데스는 1루를 밟고 홈으로 던진다는 것을 1루도 밟지 못하고 홈 송구를 했지만, 3루 주자도 잡지 못했다.

두산은 다행히 3회 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사 3루 상황에서 상대 선발 이민우의 폭투로 3루 주자 정수빈이 가볍게 홈을 밟았다. 이어 2사 만루 상황에선 이민우의 보크로 동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4회 초 역전을 허용했다. 1사 2루 상황에서 윤명준이 오정환에게 좌전 적시 2루타를 맞았다.

좀처럼 터지지 않던 타선은 2-3으로 뒤진 7회 말 터졌다. 1사 2루 상황에서 박건우가 우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하지만 두산은 더 이상 KIA 마운드를 넘지 못했다. 홍상삼과 정해영이 8회와 9회에 출격해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두산은 이날 투수 8명을 기용하면서 사력을 다했다. 그러나 KIA 백업 타자들에게 안타를 더 많이 내주면서 실점 위기를 더 많이 맞았다. 그나마 위안은 9회 초 김강률이 더블헤더 2차전을 위해 대타를 소화한 상대 주전급 타자들에게 실점하지 않고 버텨냈다는 것이다. 잠실=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1차전이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두산 권휘가 이닝을 마치지 못한 채 이현승과 교체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7/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