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는 없다' 충남아산FC, 충격 역전패 딛고 중위권 다시 도전 다짐

이원만 입력 2021. 10. 17. 17: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기력은 좋았는데마지막까지 최선을 보여주겠다."

K리그2 충남아산FC가 또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충남아산은 지난 16일 오후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34라운드 홈경기에서 3대4로 지고 말았다.

이로써 충남아산은 최근 7경기 연속 무승(2무5패)을 기록하며 중위권에서조차 멀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충남아산 알렉산드로가 1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홈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경기력은 좋았는데…마지막까지 최선을 보여주겠다."

K리그2 충남아산FC가 또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벌써 7경기 연속이다. 이번에도 비슷한 패턴이 나왔다. 경기력은 좋았다. 그간 좀처럼 터지지 않았던 골도 모처럼 펑펑 터졌다. 하지만 수비 약점을 어김없이 노출하며 끝내 역전패의 쓴맛을 맛봤다.

충남아산은 지난 16일 오후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34라운드 홈경기에서 3대4로 지고 말았다. 이로써 충남아산은 최근 7경기 연속 무승(2무5패)을 기록하며 중위권에서조차 멀어졌다. 한때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노렸으나 이미 그 목표는 물거품이 된 지 오래다. 이대로는 하위권으로 시즌을 마칠 수도 있다.

이날 충남아산은 모처럼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줬다. 그간 부상으로 부진했던 외국인 선수 마테우스가 2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아올랐다. 전반 15분 만에 마테우스의 패스를 받아 알렉산드로가 선제골을 넣었고, 1-1로 맞선 전반 41분에는 마테우스가 페널티킥 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후반에 수비에 약점을 노출하며 3골이나 내줬다. 마테우스가 후반 22분 두 번째 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39분 임은수에게 결승골을 헌납해 패배하고 말았다.

이날 패배로 충남아산은 리그 8위(승점 37)까지 밀렸다. 하지만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마지막 승부'를 다짐했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경기를 펼쳐 중위권으로 다시 올라 시즌을 마무리하겠다는 포부다. 박 감독은 "경기력은 좋았는데, 결과가 좋지 못해 아쉽다. 선수들이 계속 이기지 못하다보니 부담감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면서 "하지만 남은 2경기에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비록 플레이오프는 무산됐지만, 승점차가 크지 않아 중위권은 노려볼 수 있다. 현재 6위와 7위인 경남FC와 안산그리너스의 승점이 40점이다. 충남아산과 3점 차이라 향후 경기 결과에 따라 역전을 노려볼 수도 있다. 마침 2경기 상대는 충남아산보다 순위가 낮은 부천FC(23일)와 서울 이랜드(31일)다. 충남아산이 긴 무승의 고리를 끊고, 다시 중위권으로 올라설 수 있을 지 기대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