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현장 NOW] 강남역 도보 5분..최고급 오피스텔 337실

서찬동 입력 2021. 10. 17. 17:12 수정 2022. 2. 11. 09: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 '루카831'
강남역 우성아파트 사거리에
지상 29층..강남 야경 한눈에
1~2층 프리미엄 상업시설
업무·고급 주거단지 밀집
강남역 일대 개발 수혜도 기대
강남대로 한복판 핵심 입지에 337실 규모의 하이엔드 오피스텔이 공급된다. 서울 강남권에서 공급되는 하이엔드 오피스텔 중 최대 규모로 랜드마크급 스케일을 자랑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1-11 일원에 선보이는 '루카831'이 주인공이다.

고급 주거시설과 상업·업무시설이 밀집해 강남권에서도 중심이라 부를 만한 입지에 들어서며 최고 수준의 입주민 프리미엄 어메니티와 컨시어지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최고급 오피스텔이다.

우성아파트 사거리에 지하 7층~지상 29층, 전용면적 50~71㎡ 총 337실 규모로 짓는다. 주변 교통 여건도 뛰어나다. 신분당선과 2호선이 지나는 더블 역세권인 강남역까지 걸어서 5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신분당선은 신사까지 연결하는 연장선 1단계 구간이 내년 개통될 예정이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따라 서북부 연장사업이 추진 중이다. 또한 올림픽대로, 경부고속도로 이용도 편리하다.

강남역 삼성타운을 비롯해 테헤란로와 서초 법조타운 등 강남 주요 지역 접근성이 뛰어나다. 신세계백화점(강남점) 등 쇼핑 시설은 물론 국립도서관과 예술의전당 등 문화시설도 풍부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차별화된 내외부 설계도 눈길을 끈다. 아치 형태를 외관 입면 전체에 적용하고 내부에는 현관 입구부터 아치형 터널을 배치해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입주민 사생활도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특색 있는 디자인 요소를 갖춰 지역 랜드마크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내부는 약 2.9m의 높은 층고를 통해 확 트인 개방감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다. 창가에 배치된 윈도시트(약 2.7m)를 무상 제공해 휴식과 독서 등의 개인 생활뿐 아니라 재택근무 시 업무 공간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11자형 주방에는 약 2.7m 길이의 아일랜드 테이블을 배치하는 혁신적인 평면을 설계했다. 모든 실에 욕조가 설치되며, 매직미러 파티션, 스타일러, 세탁기, 건조기 등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수준 높은 프리미엄 어메니티도 눈길을 끈다. 최상층에는 루프톱 인피니티풀이 마련될 예정이다. 루프톱 인피니티풀에서는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강남의 도심 전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GX, 피트니스 등 편의시설을 마련하고 발레파킹, 하우스 키핑, 딜리버리, 케이터링 등 다양한 프리미엄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1~2층에는 프리미엄 상업시설을 조성해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강남역 일대는 다양한 개발 호재가 있어 향후 미래가치도 기대된다. 서초구의 '서초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에 따르면 서초대로 일대 롯데칠성 용지, 코오롱 용지, 라이온미싱 용지 등을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국제 업무·상업 복합 중심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구간(한남IC~양재IC) 약 6.4㎞를 지하화하는 사업도 계획 중이다. 또한 서울 서초구 서리풀공원 인근 옛 정보사 용지도 미래형 업무, 문화, 관광 복합단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루카831은 강남 핵심 입지에 랜드마크급 규모와 외관 설계는 물론 고급스러운 실내와 프리미엄 어메니티까지 갖춰 자산가들의 취향에 맞는 주거 공간으로 설계됐다"며"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으로 이미 상당수 호실이 계약돼 분양 마감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루카831'은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이 필요 없고, 비주택담보대출비율 70% 상한 제한 등 대출 규제도 없어 투자 환경도 좋다. 홍보관은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에 위치하며 사전 예약을 통해 방문할 수 있다.

[서찬동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