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율희 아들, 4살 되더니 아기 취급 거부 "아가들한테 하는거잖아"

정안지 입력 2021. 10. 17. 16: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큰 아들 재율이의 훌쩍 큰 일상으로 웃음을 안겼다.

율희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골와서 고추꼭다리 자르는거 도와주는 재율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율희는 "요즘 아가들처럼 대하는 게 싫은가 보다"라면서 훌쩍 큰 아들 재율의 모습에 웃어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큰 아들 재율이의 훌쩍 큰 일상으로 웃음을 안겼다.

율희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골와서 고추꼭다리 자르는거 도와주는 재율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율희는 가족들과 함께 시골을 찾아 일손을 돕고 있는 모습이다. 큰 아들 재율도 아빠 최민환 품에 안겨 고사리 손으로 일손을 돕고 있는 모습이 귀여움 가득하다.

이때 율희는 재율이와 나눈 대화를 공개, "내가 옆에서 도와주면서 '옳지 잘한다' 하니까 '엄마, 옳지하지 마요. 아가들한테 하는 거 잖아'"라며 "'아 미안해. 잘한다로 해주기로 했지!'"라고 적었다. 이어 "그러고 나서 오빠가 넘겨받고는 '재율아, 그럼 그렇지는 어때?'"라며 "'그렇지는 괜찮아'"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율희는 "요즘 아가들처럼 대하는 게 싫은가 보다"라면서 훌쩍 큰 아들 재율의 모습에 웃어보였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7년 라붐에서 탈퇴한 뒤 이듬해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최근 전역한 최민환은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통해 육아 전문가 된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