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야생 멧돼지 두고 대립 팽팽.."제거해야"vs"보호하자"

입력 2021. 10. 17. 15:54 수정 2022. 1. 15. 16: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야생 멧돼지가 홍콩 도심의 거주지까지 내려오며 붙잡힌 멧돼지를 '제거'할 필요가 있다는 정부의 입장과 이에 반대하는 동물 보호단체의 입장이 팽팽히 대립 중입니다.

오늘(17일)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거주지에 나타난 야생 멧돼지를 붙잡아 살처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 보도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야생 멧돼지가 홍콩 도심의 거주지까지 내려오며 붙잡힌 멧돼지를 '제거'할 필요가 있다는 정부의 입장과 이에 반대하는 동물 보호단체의 입장이 팽팽히 대립 중입니다.

오늘(17일)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거주지에 나타난 야생 멧돼지를 붙잡아 살처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 보도했습니다.

홍콩 중심지는 세계적으로 인구 밀도가 매우 높지만 도심 주변에는 산을 포함한 녹지도 많고, 현재 정부는 지역 내 약 3천 마리의 멧돼지가 사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홍콩에서 멧돼지 관련 주민 신고는 올해 상반기에만 562건에 달해 작년 동기의 401건보다 증가했으며, 작년 홍콩 당국이 포획한 멧돼지 역시 286마리로 2019년의 279마리, 2018년의 197마리보다 크게 늘어났습니다.

지난 6월에는 새끼 멧돼지 한 마리가 전철 내를 돌아다니는 영상이 퍼져 화제가 된 바 있었으며, 지난달 홍콩에서는 한 노인이 산책 중 멧돼지에게 공격을 받아 팔꿈치가 골절되는 사고가 발생했었습니다.

렁슈파이 홍콩 농수산국 국장은 붙잡힌 멧돼지를 붙잡아 인근 야산에 풀어주는 현재 방식으로는 도시 지역에서 급증하는 멧돼지를 더 통제할 수 없다면서 붙잡힌 멧돼지를 '제거'해야 한다고 밝혔고, "우리가 아무리 법을 집행하려고 해도 사람들이 멧돼지에게 먹이를 주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며 "우리는 앞으로 강경하게 대처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홍콩 당국은 사람을 공격한 멧돼지만을 선택적으로 안락사하고 있고, 올해 들어 이렇게 안락사된 멧돼지는 29마리였다고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동물 보호 단체 측은 당국의 강경 대응 방침에 반대하며, '홍콩의 야생 멧돼지를 걱정하는 단체'는 "멧돼지들의 생명을 빼앗는 것 말고 다른 대처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당국이 멧돼지 관련 소독 프로그램에 더 많은 행정적 자원을 투입하고 사람들이 멧돼지에게 먹이를 주지 않도록 강력히 교육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