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류준열, 류지훈 협박에 위기 고조

김혜정 기자 입력 2021. 10. 17. 15: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제공


전도연, 류준열이 위태로운 만남을 갖는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14회 방송을 앞둔 17일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류준열 분) 인생 최대의 불청객, 아란(박지영 분)과 종훈(류지훈 분)의 심상치 않은 출격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 부정의 퇴근을 기다리고 있는 아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앞서 전 직장 동료 진아(정윤하 분)의 메시지와 출판사에서 걸려 온 전화를 통해 표절 문제가 불거진 사실을 알게 된 부정. 상기된 얼굴로 아란을 응시하는 부정의 눈빛이 사건의 전말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진 사진에서 강재는 한동안 모른 척 피해왔던 종훈과 마주하게 된다. 마치 제집처럼 들어앉아 강재를 반기는 종훈. 그의 인사에 반가움보단 왠지 모를 걱정과 불안이 앞선다. 과연 부정과 아란 사이로 점점 더 뒤엉키고 조여드는 악연의 매듭은 이들의 운명을 어떻게 바꿀지, 강재에게 위험한 거래를 제안했던 종훈이 집까지 찾아온 꿍꿍이는 무엇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14회에서 부정과 아란의 갈등은 깊어지고, 강재는 종훈의 협박에 괴로워한다. 밀려드는 위기 속 부정과 강재의 애틋한 재회도 함께 그려질 전망. ‘인간실격’ 제작진은 “부정과 강재의 인생에 끼어든 불청객 아란과 종훈, 두 사람을 흔드는 예측 불가한 행보가 계속된다”라며, “거듭되는 위기 속에 찾아올 부정과 강재의 재회와 변화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14회는 오늘(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혜정 기자 hck79@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