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대박친 넷플릭스, 250억 투자해 1조 벌었다

차현아 기자 2021. 10. 17. 14: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에 2140만 달러(약 253억원)를 투자해 약 9억 달러(1조원) 이상 수익을 거뒀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이 입수한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오징어게임으로 거둔 수익이 총 8억911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오징어게임 공개 후 넷플릭스의 주가도 약 7% 상승해, 시총은 2781억 달러(약 329조원)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에 2140만 달러(약 253억원)를 투자해 약 9억 달러(1조원) 이상 수익을 거뒀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이 입수한 내부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오징어게임으로 거둔 수익이 총 8억911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또 보고서는 전 세계 1억3200만 가구가 오징어게임을 시청했다고 분석했다. 이는 앞서 넷플릭스가 공식 발표한 1억1100만 가구보다 2000만 가구 이상 많은 수치다.

넷플릭스는 개별 콘텐츠 관련 정보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운영하고 있지만, 이 같은 성과 덕분에 많은 투자수익을 거뒀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징어게임 공개 후 넷플릭스의 주가도 약 7% 상승해, 시총은 2781억 달러(약 329조원)를 기록했다. 넷플릭스가 오는 19일 3분기 실적발표를 앞둔 가운데, 월가의 향후 실적전망도 상향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넷플릭스는 '오징어게임'과 '더 클로저' 등 제작비 정보를 유출한 직원을 해고했다. 이는 앞서 블룸버그통신이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제작비 정보를 보도한 뒤 내려진 조치다. 블룸버그는 더 클로저는 2410만 달러(약 286억원)를 들인 반면 오징어게임은 2140만 달러(약 254억원)의 제작비를 투입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초4' 친구 여동생에 고백하겠다는 21살 남자고현정 vs 모델, 걸친 아이템만 '7163만원'…어디 거?한선화, '355만원' 재킷만 쓱!…아찔한 하의실종 룩안소희, 란제리 드러낸 '아찔' 시스루 패션…깊어진 성숙미만취해 겉옷 실수로 가져간 옆 손님 때려 숨지게 한 50대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