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라운지] 美 FDA "나트륨 섭취량 2024년까지 12% 줄여라"..우리나라는?

김소형 입력 2021. 10. 17. 1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AFP통신에 따르면 FDA는 13일(현지시각) 2024년까지 국민 1인당 일일 나트륨 소비량을 현재 3400㎎에서 3000㎎으로 12%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 지침을 발표했다.

FDA는 장기적으로는 일일 나트륨 섭취량을 2300㎎까지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1년 4831㎎이던 우리 국민의 1인당 일일 나트륨 섭취량은 2018년 3274㎎으로 감소한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AFP통신에 따르면 FDA는 13일(현지시각) 2024년까지 국민 1인당 일일 나트륨 소비량을 현재 3400㎎에서 3000㎎으로 12%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 지침을 발표했다. 강제 규정은 아니지만, 식품 산업 종사자들과 소비자들이 이 지침에 따를 수 있도록 FDA가 모니터링하게 된다.

FDA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평균적으로 일일 권장량보다 50% 넘게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고 있다. 2∼13세 아동의 경우 95%가 일일 권장량을 넘는 나트륨을 먹고 있다. 나트륨을 과다하게 섭취하면 고혈압, 심장 질환, 비만, 당뇨 등의 위험이 커진다.

FDA는 장기적으로는 일일 나트륨 섭취량을 2300㎎까지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일일 나트륨 섭취 권장량은 2000㎎이다.

한편 식약처에 따르면, 우리나라도 꾸준히 나트륨 저감화 정책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1년 4831㎎이던 우리 국민의 1인당 일일 나트륨 섭취량은 2018년 3274㎎으로 감소한 바 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