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건강관리 등 수요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홈 기술 특허출원 늘어

김소형 입력 2021. 10. 17. 12: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로 '집콕'이 늘면서 건강관리 등 스마트홈 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009년 이후 지난해까지 출원을 기술 분야별로 보면 스마트홈 가전 510건(40.5%), 건강관리 289건(23.0%), 보안 서비스 254건(20.2%), 스마트 전력제어 205건(16.3%) 등 순이었다.

특히 스마트홈 가전과 건강관리 분야 특허 출원이 크게 늘었는데,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홈엔터테인먼트와 원격의료·홈트레이닝 수요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집콕'이 늘면서 건강관리 등 스마트홈 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홈 관련 국내 출원은 2009년 56건에서 지난해 140건으로 최근 10여 년 사이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스마트홈 기술은 가정 내 기기들이 사물인터넷 기반의 유·무선 네트워크에 연결돼 스마트홈 가전, 건강관리, 보안 서비스, 스마트 전력제어 등을 제공하며 거주자의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이다. 2009년 이후 지난해까지 출원을 기술 분야별로 보면 스마트홈 가전 510건(40.5%), 건강관리 289건(23.0%), 보안 서비스 254건(20.2%), 스마트 전력제어 205건(16.3%) 등 순이었다.

특히 스마트홈 가전과 건강관리 분야 특허 출원이 크게 늘었는데,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홈엔터테인먼트와 원격의료·홈트레이닝 수요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내국인 출원이 83.3%로 외국인(16.7%)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기업 790건(67.5%), 개인 237건(20.3%), 대학 96건(8.2%), 연구소 47건(4.0%) 순으로, 기업과 개인 비중이 컸다. 주요 출원인은 엘지전자(122건), 삼성전자(82건), 샤오미(20건), 헤드워터파트너즈(19건), 구글(11건) 등으로, 엘지전자와 삼성전자가 출원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안선영 “갈치조림 주면 전남편 만날 수 있어..현 남편에 미련 없다” 폭탄 발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