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기분 좋은 출발..김연경 빠진 흥국생명 완파

입력 2021. 10. 17. 09: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어제 개막한 여자 프로배구에서 지난 시즌 우승팀 GS칼텍스가 김연경이 빠진 흥국생명을 3대0으로 완파했습니다. 남자부에선 첫날부터 양 팀 모두에서 트리플 크라운이 터져 나왔는데요. 조일호 기자입니다.

【 기자 】 GS칼텍스 강소휘가 상대의 빈 코트를 향해 강스파이크를 날립니다.

국가대표 세터 안혜진은 특유의 무회전 서브로 상대를 제압합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컵 대회,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휩쓴 GS칼텍스는 김연경과 이재영-이다영 쌍둥이가 빠진 흥국생명을 3대0으로 제압하며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습니다.

모마와 에이스 강소휘, 유서연이 45점을 합작하며 새로운 삼각편대의 힘을 과시했습니다.

남자부에선 대한항공과 우리카드가 개막전부터 거침없는 공격으로 새 시즌을 열었습니다.

대한항공의 새 외인 링컨이 V리그 데뷔전에서 31점을 올리며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했고, 임동혁도 19득점으로 토종 거포의 자존심을 세웠습니다.

▶ 인터뷰 : 링컨 / 대한항공 라이트 - "비시즌에 빠지거나 부상당한 선수도 있었는데 첫 경기에서 강한 상대를 이겨서 기쁩니다."

우리카드 알렉스도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진 못했습니다.

무관중으로 막을 올린 프로배구는 내일부터 제한적으로 관중을 허용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조일호입니다. [ jo1ho@mbn.co.kr ]

영상편집 : 송지영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