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결장' 맥컬러스 "마음 아프지만, 비디오 분석이라도 도와야" [현장인터뷰]

김재호 입력 2021. 10. 17. 05: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른팔 전완부 부상으로 챔피언십시리즈 출전이 좌절된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선발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28)가 상태를 전했다.

맥컬러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인터뷰를 가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른팔 전완부 부상으로 챔피언십시리즈 출전이 좌절된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선발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28)가 상태를 전했다.

맥컬러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리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인터뷰를 가졌다. 이 인터뷰는 오른팔 부상 소식이 전해진 이후 처음으로 취재진을 만나는 자리였다.

"어떻게 진전되는지 상태를 봐야한다"며 말문을 연 그는 "시간과 싸우는 중이다. 경기에 나가기전에 공을 던질 수는 있어야한다. 오늘은 어제보다 더 나은 날이었다. 이런 흐름이 계속되기를 바라며 상태를 볼 것"이라며 상황을 전했다.

맥컬러스는 오른팔 부상으로 챔피언십시리즈에 나오지 못하고 있다. 사진(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지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디비전시리즈 4차전 등판중 문제가 생긴 것으로 알려진 그는 "짧은 휴식을 갖고 올라가서 평상시처럼 100%의 상태는 아니었지만, 경기를 시작할 때 느낌은 좋았다. 구속도 잘나오고 좋았다. 그러다 4회 개빈 쉬츠를 상대할 때 커브 그립을 잡았다가 와인드업을 하며 글러브안에서 슬라이더로 바꿨는데 그때 팔에 뭐라 설명할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 이후 느낌이 조금 나아져 이닝을 모두 마칠 수 있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번 시즌 휴스턴 선발진의 중심이었던 그이기에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그도 "솔직히 말하면 정말 싫다"며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팀 동료 알렉스 브레그먼이 '지금 그는 마음이 상한 상태'라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그가 정확하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해야 할 일이 있고, 우리 선수들은 어제 그 일을 정말 잘해냈다. 불펜이 정말 환상적이었다. 나머지 선발 투수들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갖고 있다"며 동료들을 응원했다. "지난 며칠간 힘들었지만, 다른 방법으로 팀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카우팅 리포트를 분석하고 경기를 보고 내가 짚어낼 수 있는 것들은 얘기해주고 있다. 동료들을 위해 여러 역할을 할 수 있다"며 팀에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전날 1차전에서 대단한 승리를 거뒀고 오늘 2차전 승리를 노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내 발언으로 분위기를 다운시킬 이유는 없다고본다. 그렇기에 나가서 동료들을 응원할 것이다. 내가 뛸 수 없는 것은 슬프지만, 비디오 분석 등을 도우면서 투구를 넘어서 그 이상의 것들을 하려고 하고 있다"며 재차 던지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팀에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알렸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