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랜섬웨어 피해액 사상 최대..상반기에만 7000억원 육박

권성근 입력 2021. 10. 17. 02: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랜섬웨어 관련 피해액이 역대 최대 규모인 7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미국 당국에 보고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15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랜섬웨어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피해액은 5억9000만 달러(약 6982억원)로 이는 지난해 연간 피해액보다 42% 더 높다고 밝혔다.

미국은 올해 들어 육류 가공업체 JBS SA, 송유관 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 공격을 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연간 피해액보다 42% 높아

[저지시티=AP/뉴시스]지난 2019년 2월23일(현지시간) 미 뉴저지 저지시티에서 촬영된 컴퓨터 내부 모습. 지난 2일 미 사이버보안 관리업체 카세야를 랜섬웨어 공격했던 러시아 기반 해킹 조직 '레빌'(Revil)의 다크웹 및 인터넷 사이트가 13일 모두 폐쇄된 것으로 확인됐다. 2021.07.14.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랜섬웨어 관련 피해액이 역대 최대 규모인 7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미국 당국에 보고됐다.

랜섬웨어는 악성 소프트웨어의 일종으로 컴퓨터 시스템을 감염시켜 데이터 등을 사용하 수 없도록 만든 뒤 이를 인질로 삼아 돈을 받아내는 방식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15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랜섬웨어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피해액은 5억9000만 달러(약 6982억원)로 이는 지난해 연간 피해액보다 42% 더 높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전체적으로 랜섬웨어와 관련된 사건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를 탐지하고 대응하는 기술도 향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커지자 지난 13~14일 이틀간 비공식 그룹인 '반(反) 랜섬웨어 이니셔티브 회의(virtual Counter-Ransomware Initiative meetings)'를 화상으로 열어 대응책을 모색했다. 이 회의에는 한국 등 30여개 국가가 참가했다.

미국은 올해 들어 육류 가공업체 JBS SA, 송유관 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 공격을 당했다. 지난 3월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 익스체인지 이메일 서버가 해킹을 당해 3만개의 기관이 피해를 입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