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법원, 보안법 반대 시위 전직 야권 인사 7명에 징역형

권성근 입력 2021. 10. 16. 22: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야당 인사 7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특별행정구 법원은 이날 피고 찬(陳皓桓) 전 민간인권진선 대표(25)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핵심 인사들이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은 것은 이번이 6번째로 SCMP는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우치와이 전 민주당 주석 등 6개월~1년 실형 선고

[홍콩=AP/뉴시스] 홍콩 시내 중심가에서 24일 시위 참가자들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05.24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지난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야당 인사 7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특별행정구 법원은 이날 피고 찬(陳皓桓) 전 민간인권진선 대표(25)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민주단체 민간인권진선은 홍콩에서 대규모 반중 시위를 주도해온 단체로 홍콩 보안법 압박에 지난 8월 해체를 선언했다.

법원은 또 민주당 주석을 지낸 우치와이(胡志偉·58)와 전직 구의원 창킨싱(曾健成·65)에게 각각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렁쿽훙(梁國雄·65) 사회민주전선 주 주석은 징역 8개월, 에디 추(朱凱廸·44) 전 입법회 의원 등 3명은 각각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1일 홍콩섬 중심가에서 허가를 받지 않은 대규모 가두시위를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주도한 핵심 인사들이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은 것은 이번이 6번째로 SCMP는 전했다.

보안법은 국가 분열, 체제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행위 등에 최고 무기징역형을 내리도록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