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에 북한 어선 추정 배 좌초..관계 기관 조사

이윤재 입력 2021. 10. 16. 22: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배가 떠내려와 관계 기관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터널 안에서는 차량 7대가 잇따라 추돌했습니다.

주말 사건·사고 이윤재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철조망 사이로 보이는 해안가에 어선 한 척이 기울어져 있습니다.

어두운색으로 칠해진 배는 한눈에 보기에도 낯선 모습.

아침 8시쯤, 서해 최북단 백령도 북쪽 해안에 북한 어선으로 추정되는 3톤짜리 배가 좌초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방한계선 북쪽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선박이 내려와 해경 경비 함정 등을 출동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당국은 어선에 사람은 없었던 거로 보고 관계 기관과 좌초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 터널에 승용차들이 비상등을 켠 채 멈췄습니다.

차에 탔던 사람들은 도로 옆으로 몸을 피했고, 차량 7대는 앞뒤로 맞닿은 채 움직이지 못합니다.

낮 12시 20분쯤.

중부내륙고속도로 중원 터널에서 양평 방향으로 달리던 승용차 7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터널 내부 한 차로가 막혀 30분 넘게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건물 사이에서 희뿌연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서울 양평동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불이 난 건 오후 2시 10분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주차장에 있던 가건물과 승용차 2대가 불에 탔습니다.

이보다 이른 낮 12시 10분쯤 부산 기장에서 달리던 승용차에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것을 확인한 운전자가 차를 길가에 세우고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지금 YTN 네이버 채널을 구독하면 선물을 드려요!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