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그리스로 출발..끝까지 묵묵부답

권혁진 입력 2021. 10. 16. 22: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며 겨자먹기로 해외로 향하게 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마침내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두 선수는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어머니 김경희씨와 함께 출국장에 나타난 두 선수는 재빨리 수속을 마친 채 비행기 탑승을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여러 풍파를 거쳐 그리스로 향한 이재영과 이다영은 그리스 도착 후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뒤 큰 이상이 없다면 곧장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밤 비행기로 터키 거쳐 그리스행

질문 세례에도 입장 표명 안 해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학교폭력과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재영, 이다영(왼쪽) 쌍둥이 자매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2021.10.16. yesphoto@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 권혁진 기자 = 울며 겨자먹기로 해외로 향하게 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마침내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두 선수는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로 향하는 여정이다.

이들이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출국을 정확히 2시간 앞둔 오후 9시45분이었다. 어머니 김경희씨와 함께 출국장에 나타난 두 선수는 재빨리 수속을 마친 채 비행기 탑승을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가족으로 보이는 여러 사람들이 함께 짐을 옮겨주며 끝까지 함께 했다.

두 선수는 취재진의 질문에 철저히 함구했다. "그리스로 나가게 된 소감이 어떤가". "사과의 말을 할 의향이 있느냐"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재영만이 "한마디만 해달라"는 요청에 짤막하게 "(답변을 해주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V-리그 최고 스타였던 두 선수의 인생은 지난 2월 불거진 학교 폭력으로 180도 바뀌었다.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창 시절 친구들을 괴롭혔던 내용들이 낱낱이 공개되면서 한순간에 추락했다.

[인천공항=뉴시스] 홍효식 기자 = 학교폭력과 가정폭력 의혹에 휩싸인 이재영, 이다영(왼쪽) 쌍둥이 자매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 개막한 2021-22 시즌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한다. 2021.10.16. yesphoto@newsis.com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해 용서를 구했고, 소속팀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 두 선수는 시즌 내 복귀하지 못했고, 우승이 확실해 보였던 흥국생명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2위로 마쳤다.

재기를 기대했던 두 선수에게 또 하나의 나쁜 뉴스가 날아들었다. 흥국생명이 여론의 악화를 의식해 2021~2022시즌 출전에 필요한 선수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설 곳을 잃은 이들에게 남은 선택지는 사실상 해외진출 뿐이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더욱 적극적으로 해외리그행을 타진했다. 그 결과 그리스리그 소속 PAOK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대한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할 수 없다고 맞서면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국제배구연맹(FIVB)이 직권으로 승인해 이적이 최종 확정됐다.

여러 풍파를 거쳐 그리스로 향한 이재영과 이다영은 그리스 도착 후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뒤 큰 이상이 없다면 곧장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