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미주, 랜선 소개팅 상대에 홀딱 반했다

김혜정 기자 입력 2021. 10. 16. 14: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MBC 제공


미주의 생애 첫 랜선 소개팅 모습이 포착됐다.

오늘(16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신입 기자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만드는 ‘뉴스데스크+’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놀면 뭐하니?+’의 ‘뉴스데스크+’에서 신봉선과 미주가 ‘위드 코로나’에 맞춘 아이템으로 ‘랜선 소개팅’에 대한 취채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직접 ‘랜선 소개팅’ 참여해 오프라인 소개팅과 차이점과 장, 단점을 취재하기로 한 것.

미주는 필터 효과를 활용해 자신감을 장착하고 ‘랜선 소개팅’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미주는 생애 첫 ‘랜선 소개팅’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소개팅에서 빠질 수 없는 호감 신호도 정했는데, 미주는 상대가 마음에 들면 귀를 만지기로 했다.

미주는 소개팅 상대와 인사를 나누자마자 두 손으로 양쪽 귀를 모두 만지며 호감도를 온몸으로 표현했다. 또한 ‘랜선 소개팅’을 끝내야 하는 시간이 다가오자 모니터를 부여잡고 안절부절못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미주는 소개팅이 끝난 후 “나 이미 연애했어”, “오늘부터 1일?”이라며 두근거리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다.

이어 진행된 신봉선의 ‘랜선 소개팅’에서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대화로 그녀의 마음을 무장 해제시킨 소개팅 상대가 등장했다고 전해진 가운데, 과연 두 사람이 만든 뉴스에 어떤 이야기가 담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신봉선과 미주의 ‘랜선 소개팅’ 취재 현장은 오늘(16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혜정 기자 hck79@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